이경규, 딸 결혼 앞둔 심경 솔직하게 고백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3 14:16

정진영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방송인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혼인신고를 앞둔 심경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최근 진행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 녹화에서 딸 예림과 사위 김영찬의 혼인신고를 위해 증인으로 나섰다.
 
이날 이경규는 혼인신고를 앞둔 예림이와 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진짜 부부가 되는 예림이, 김영찬을 떠올린 이경규는 자신의 결혼 초 이야기를 들려주는가 하면 결혼 선배로서의 생생한 조언까지 해줬다.
 
딸을 향한 아빠 이경규의 속마음도 공개됐다. 예림이는 “아직 나도 (결혼한 것이) 적응이 안 된다. 유부녀인 게 믿기지 않는다”고 했고, 이경규는 “(예림이가) 혼인신고를 한다는 게 꿈꾸는 것 같다. 실감이 안 난다”고 털어놨다.
 
이경규는 또 사돈과 만남을 앞두고 폭풍 긴장해 눈길을 끌었다. 평소 볼 수 없었던 어색한 웃음까지 보여 큰 웃음을 유발했다는 전언이다.
 
딸의 결혼을 앞둔 아빠 이경규의 보다 자세한 심경은 14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호적메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