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USA 3년 만에 개최, 경쟁력 알리고 세계 시장 진출 기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3 12:06

김두용 기자
바이오USA에 참여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바이오USA에 참여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세계 시장 진출의 발판이 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전시회가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다. 각 기업의 경쟁력을 알리는 무대일 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 연구자, 투자자와의 네트워크 구축 등이 기대되는 자리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13일(현지시간)부터 16일까지 열리는 '2022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은 미국 바이오협회 주관으로 개최되고 흔히 '바이오USA'라고 불린다. 올해로 29회째인 이번 행사에는 총 1140여개의 기업이 전시에 참여하고, 1만5000여명이 전시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1년 창사 이래 올해까지 10년 연속(온라인으로 개최된 2020·2021년 제외)으로 단독 부스를 마련해 참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행사에서 140㎡ 규모의 부스를 설치하고, '무한한 가능성'을 주제로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생산기지로 자리 잡은 회사의 경쟁력을 알린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산능력은 올해 부분 가동을 앞둔 4공장(25만6000ℓ)을 포함해 총 62만ℓ로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생산량의 30%를 차지한다. 부스 내에는 가상현실(VR) 공장 투어 기기가 마련돼 인천 송도의 생산 설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또 한쪽에 세 개의 미팅룸을 마련해 파트너십 논의를 위해 부스를 찾는 고객사 등의 방문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준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뿐 아니라 셀트리온도 단독 부스를 차린다. 셀트리온은 해외 기업과의 파트너링, 네트워크 구축 등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밖에 바이오 사업 진출을 선언한 롯데그룹의 롯데바이오로직스도 참가한다.  
 
단독 부스를 차리지 않은 국내 바이오 기업들은 다국적제약사와 투자자 등과의 파트너링 미팅 등을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찾게 된다.
 
한국바이오협회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함께 한국관을 꾸려 해외 진출을 돕는다. 한국관 참가 기업은 강스템바이오텍, 바이오쓰리에스, 스탠다임, 아이엠비디엑스, 에비드넷, 루다큐어 등 12개사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