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아시안컵] 한국, 2살 어린 일본에 0-3 완패··· 8강 충격 탈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3 00:22 수정 2022.06.13 00:39

김영서 기자
일본에 패한 대표팀. [사진 KFA]

일본에 패한 대표팀. [사진 KFA]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일본 대표팀에 완패를 당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파크타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일본에 0-3으로 졌다. 일본은 2024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해 차출된 21세 이하 대표팀이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4강에 들지 못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은 4-3-3 전술을 꺼냈다. 박정인(부산 아이파크)을 중심으로 양현준(강원FC) 김태환(수원 삼성)이 공격을 이끌었다. 홍현석(LASK) 고재현(대구FC) 이강인(마요르카)가 뒤를 바쳤다. 이규혁(전남 드래곤즈) 김주성(김천 상무) 김현우(울산 현대) 최준(부산)이 수비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민성준(인천 유나이티드)이 꼈다.
 
현재 대표팀 상황은 좋지 않았다. 주축 공격 자원 엄원상(울산)이 출국을 앞두고 성인 대표팀에 차출됐다. K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수비수 이한범(FC서울)은 부상으로 이탈했다. ‘한일전’ 직전에도 악재가 겹쳤다. 골키퍼 고동민(경남FC), 공격수 정상빈(그라스호퍼)이 각각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수비수 이상민(충남아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강인 '안 풀리네'. [사진 KFA]

이강인 '안 풀리네'. [사진 KFA]

너무 저조한 경기력이었다. 전반 슛 개수에서 2-8로 철저하게 밀리는 등 일방적으로 경기 흐름을 내줬다. 전반 22분 고재현이 상대 공격을 끊어내는 과정에서 반칙을 범했고 일본의 프리킥 기회를 내줬다. 스즈키 유이토가 친 프리킥이 수비벽에 선 박정인의 머라를 맞고 튀어 올라 크로스바를 맞고 한국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선수 구성에 변화를 줬다. 대회 3골을 기록 중인 조영욱(서울)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고, 3선 미드필더 권혁규(김천)를 투입하며 수비에서의 안정감을 더했다. 한국은 후반 초기에는 전반전과 완전히 다른 양상을 보이며 경기를 주도했다. 이강인을 중심으로 한 공격 전개도 몇 차례 일본에 위협적이었다.
 
거기까지였다. 일본은 더욱 매서운 기세로 한국 골문을 위협했다. 한국은 후반 20분 추가 실점했다. 상대의 드리블 돌파에 수비진이 무너지면서 공간을 허용했다. 유이토의 날카로운 슛을 민성준이 몸을 날리며 막아냈으나 완전히 걷어내지 못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호소야 마요가 가볍게 밀어 넣었다.
 
쐐기골까지 얻어 맞았다. 후반 35분 스즈키는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한국 수비를 농락하듯 가벼운 볼 컨트롤로 따돌렸다. 이후 몸을 비틀면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이날 경기 두 번째 골. 한국은 이강인, 이규혁, 오세훈(시미즈)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으나 일본 골대를 뚫지 못했다.
 
4강에 진출한 일본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개최국 우즈베키스탄과 맞붙는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