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경호 직원 미국서 사망… “사실 다른 보도 자제 부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09:44

정진영 기자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몬스타엑스의 경호를 담당하던 직원이 미국에서 사망했다.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13일 몬스타엑스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입장문에서 “경호업체 직원이 미국 출장에서 유명을 달리했다”며 “그간 열과 성을 다해 일해오신 분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후 장례절차에 최대한 예우를 갖춰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면서 “유족을 위해 고인에 대한 신상정보를 비롯, 추측성 보도와 사실과 다른 보도를 자제헤 달라”고 당부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11일까지 미국에서 투어를 진행했다.
 
정진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