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파원 25시' 전현무-양세찬-이찬원, 직구템에 소유욕 폭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0:10

황소영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톡파원 25시'가 대문호의 발자취부터 해외 플리마켓까지 야무지게 파헤쳤다.

 
13일 방송된 JTBC '톡파원 25시'에는 '거장의 발자취' 시리즈 3탄 '세계의 대문호' 특집이 펼쳐졌다. 영국 톡(Talk)파원은 셰익스피어를, 터키 톡파원은 애거사 크리스티의 발자취를 따라 시청자들을 안내했다.  
 
먼저 영국 톡파원은 셰익스피어의 고향 스트랫퍼드어폰에이번에서 셰익스피어 센터와 생가로 향했다. 셰익스피어를 기리기 위해 지어진 셰익스피어 센터에는 당시 의상, 주화로 표현된 작품이 전시되어 있었으며 특히 희곡을 쓰면서 무려 2000여 개의 신조어를 창조했다는 사실이 공개돼 놀라움을 안겼다.
 
힙합 필수 단어 Swag와 Love is blind(사랑하면 눈이 먼다), The game is afoot(게임은 이미 시작됐다) 등을 만들어 영문학 발전에 엄청난 영향력을 끼친 것. 타일러는 이외에도 흔히 쓰는 영어 표현인 lonely(외로운), uncomfortable(불편한), blanket(담요), hint(힌트), bedroom(침실)을 셰익스피어의 신조어로 소개했다.  
 
1564년 셰익스피어가 태어난 집은 철저한 고증 과정을 거쳐 그 시대 모습 그대로 복구되어 있었다. 또한 셰익스피어가 첫 세례를 받은 곳이자 그를 비롯한 아내, 딸, 사위의 무덤이 있는 성 트리니티 교회를 방문했다. 줄리안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은 셰익스피어의 사인을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무덤을 발굴하고 싶어 할 것을 미리 예견한 그의 묘비명과 사후 400년이 지나 레이더 기술로 조사한 결과 무덤에 두개골이 없었다는 미스터리를 전하기도 했다.
 
다음으로 터키 톡파원은 추리 소설의 여왕 애거사 크리스티의 '오리엔트 특급 살인'의 배경이 된 오리엔트 특급 열차의 종착지이자 출발지였던 시르케지역으로 향해 오리엔트 특급 열차의 과거와 현재를 느꼈다. 이스탄불 최초의 현대식 호텔은 마치 시간 여행을 하는 듯한 내부가 탄성을 자아냈다. 애거사 크리스티가 실제로 묵었던 방 또한 고풍스러우면서도 신비한 분위기가 느껴졌으며 그녀의 책이 진열되어 있어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톡파원 직구' 코너에는 MC 전현무, 양세찬, 이찬원이 호주, 스위스, 이탈리아의 플리마켓에서 톡파원들이 구매한 직구템에 "나 줘"를 외치며 소유욕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스위스 부부 톡파원은 스위스하면 떠오르는 시계를, 이탈리아 톡파원은 명품을 구매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배송 문제로 스위스의 시계는 도착하지 못했지만 명품 감정사의 감정 결과 이탈리아 명품 가방이 진품으로 판정돼 끝까지 흥미를 더했다.
 
매회 다양한 주제로 안방을 매료시키는 '톡파원 25시'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