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정정훈 촬영감독 “스타워즈스러움에서 벗어나지 않는 것이 숙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1:34 수정 2022.06.14 14:03

김다은 기자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지난 8일 공개된 디즈니+ 리미티드 시리즈 ‘오비완 케노비’에는 한국인 정정훈 촬영감독이 활약했다.  
 
정정훈 감독은 한국 촬영 감독 중 가장 처음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인물이다. 그는 ‘올드보이’를 시작으로 ‘신세계’, ‘아가씨’ 등 대한민국 최고의 화제작을 촬영했다. 전 세계적 팬덤을 지닌 ‘스타워즈’ 속 전설적인 캐릭터 ‘오비완 케노비’의 귀환에 참여한 소감을 14일 들어봤다.      
 
정정훈 감독은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은 지금껏 찍어보지 않은 장르였다”며 새로운 장르 촬영에 긴장을 많이 했다며 입을 열었다. 또 이번 작품은 LED 스크린으로 블루 스크린을 대체하는 ‘볼륨’이라는 시스템으로 촬영해 새로운 기술들이 드라마에 방해 가지 않도록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정정훈 감독은 대학 시절 ‘스타워즈’가 영화를 공부하는 사람들의 교과서 같은 작품이었다고 소개했다. 특수 촬영 수업 내내 공부했던 작품의 핵심 캐릭터인 ‘오비완’ 작품 제의가 들어왔을 때 바로 수락할 수밖에 없었다며 스타워즈의 광팬임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작품을 “스타워즈 세계관에 새로운 눈을 뜬 작품”이라 표현했다.  
 
데보라 감독과의 호흡을 묻는 말에 그는 “데보라가 나를 많이 믿어줬다며 이견이 있어 조정하는 단계가 촬영 과정중 전혀 없을 정도로 순탄한 호흡이었다”고 했다. 감독과의 관계를 “서로 챙겨주고 보완해주는 부부같은 관계”라고 칭하기도 했다.  
 
촬영하며 가장 힘들었던 부분으로 “하나의 프랜차이즈인 ‘스타워즈’를 찍으며 기존의 스타워즈 틀을 너무 벗어나면 안 되는 룰이 있어 힘들었다”며 “스타워즈스러운 것에서 너무 벗어나지 않게 표현하는 것이 숙제였다”고 말했다. 
 
관객들이 중점을 두고 봤으면 좋겠는 부분을 묻는 질문에 “스타워즈 자체가 함정이 있다. 방대한 캐릭터, 우주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많다. 그 모든 것을 배제하고 오비완이라는 인물에 대해 더욱 중점적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이어 정정훈 감독은 할리우드와 한국에서 하는 작업의 차이로 스케일과 작품 다양성을 꼽았다. 또 “할리우드는 나이와 상관없이 본인의 여력만 되면 계속 활동할 수 있는 시장이라 오래도록 이곳에서 일하고 싶다”며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K콘텐츠의 영향력을 몸소 느끼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그는 “외국 사람에게 ‘오징어 게임’을 추천받아 보게 됐다. 라디오에서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끊임없이 흘러나오기도 한다”며 K콘텐츠의 인기에 신기하고 뿌듯한 감정을 드러냈다.  
 
정정훈 감독은 박찬욱 감독과 인연이 깊다. ‘헤어질 결심’이 칸국제영화제 감독상 수상한 이후 박찬욱 감독께 축하의 메시지는 전했는지 묻는 말에 그는 “‘헤어질 결심’을 함께 하고 싶었지만 여러 여건상 한국에 갈 기회가 없었다. 수상 이후 박찬욱 감독께 메시지를 보냈다”고 답했다.  
 
정정훈 감독은 ‘오비완’ 이후 “현재는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놀고 있다”며 “다음 달부터 조그만 영화에 들어갈 예정이다. 앞으로 장르에 국한하지 않고 스토리가 중요한 작품을 찍어야겠다”고 계획을 귀띔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