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나인우, '커튼콜' 특별 출연... 윤상호 감독과 의리 지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4:01

박정선 기자
서현·나인우

서현·나인우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의 서현과 나인우가 윤상호 감독과 의리를 과시하며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 특별 출연한다.  
 
KBS 새 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이하 ‘커튼콜’) 측은 15일 첫 방송을 앞둔 ‘징크스의 연인’의 두 주인공 서현과 나인우의 특별 출연 소식을 전했다.
 
강하늘, 하지원, 권상우, 성동일, 정지소, 노상현 등이 출연하는 ‘커튼콜’은 북에서 온 시한부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귀순한 손자를 연기하는 한 남자의 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드라마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서현과 나인우는 ‘징크스의 연인’에서 각각 행운을 몰고 다니는 긍정 여신 이슬비와 불운의 아이콘 공수광으로 분해 운명을 뛰어넘는 핑크빛 로맨스를 선보이게 된다. 두 사람은 ‘징크스의 연인’ 윤상호 감독과 끈끈한 인연을 바탕으로 ‘커튼콜’ 특별 출연을 결심했다.  
 
‘운명 커플’ 서현과 나인우가 ‘커튼콜’에서 어떤 사연으로 얽혀 이야기를 그려낼지, ‘징크스의 연인’과는 또 다른 이들의 케미스트리와 연기 호흡은 어떨지 궁금증을 더한다.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는 올 하반기 시청자들과 만남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