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민현 "'환혼' 배우들과 케미 좋아‥1년 내내 너무 행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5:53

황소영 기자
배우 황민현이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게로 진행된 tvN 토일 드라마 ‘환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8일 첫방송. 〈사진제공=CJ ENM〉

배우 황민현이 14일 오후 온라인 생중게로 진행된 tvN 토일 드라마 ‘환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드라마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18일 첫방송. 〈사진제공=CJ ENM〉

배우 황민현이 '환혼'에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14일 오후 tvN 새 주말드라마 '환혼'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이재욱, 정소민, 황민현, 유준상, 신승호, 오나라, 유인수, 아린, 박준화 감독이 참석했다.
 
황민현은 드라마 '라이브 온'에 이어 두 번째 작품으로 '환혼'에 참여한다. 뉴이스트 해체 후 첫 행보다. 그는 "'환혼'이라는 작품에 참여한다는 게 영광스러우면서도 부담스러웠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노력했다. 정말 좋아하고 존경하는 박준화 감독님과 홍자매 작가님의 작품에 함께한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액션은 처음 해봤다. 극 중 캐릭터가 문무 모두 뛰어난 인물이라 화려한 액션을 직접 소화할 수 있도록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들과의 케미스트리가 너무 좋다. 1년 가까이 촬영하다 보면 지칠 수 있는데 막바지까지 현장 가는 날이 기다려진다. 배우들과 말하는 게 너무 즐겁다. 1년 내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선배 오나라가 귀여운 질투를 했다. "1년 동안 촬영하면서 친해졌다고 생각한다. 후배들끼리 재밌게 놀더라. 준상 오빠랑 저랑 구석에서 둘만 얘기하고 후배들끼리 낄낄거리며 잘 떠든다. 끼고 싶었다. 나도 좀 껴줘라"는 반응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 '호텔 델루나' 홍정은, 홍미란 작가와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진심이 닿다' 박준화 감독이 호흡을 맞춘다. 18일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