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곽도원과 여전한 '부자 케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6:02

김진석 기자
사진=TV조선 제공

사진=TV조선 제공

정동원이 제주도에서 곽도원을 만났다.

 
13일 방송된 TV조선 '동원아 여행 가자'에서는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정동원과 장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곽도원이 추천한 로컬 맛집을 찾아 분홍 소시지·제육볶음·옥돔구이 등 백반 먹방을 펼쳤다. 식사가 한창이던 그때 정동원은 곽도원의 연락을 받고 놀란 모습을 보였다. 정동원은 곽도원과 반갑게 통화하며 "제주도 와 가지고 밥 먹고 있습니다. 지금 제주도에 계시냐. 여기 말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곽도원이 촬영 현장에 방문 소식을 전하자 "오세요 아버지"라며 반겼다. 소탈한 모습으로 등장한 곽도원은 "요즘 뭐 하고 사냐"고 물었다. 정동원은 "콘서트 계속 하고 방송 하면서 놀러다닌다. 제목이 '동원아 여행 가자'다. 진짜 여행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곽도원은 "점점 더 잘하는데 잘하는 속도가 되게 빠르더라"며 정동원의 연기를 칭찬했다. 정동원은 "좀 아쉽다. 후반에는 배역에 대해서 알겠는데 초반에는 못했다"고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이내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 분장팀 스태프들이 도착하자 정동원은 스태프들과도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신난 모습을 보였다. 정동원은 "구필수 모임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반가운 식사를 마친 정동원은 장민호와 숙소로 향했다. 정동원은 당장 물놀이를 하기 위해 장민호를 재촉했고 직접 안마를 해주는 등 장민호를 설득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는 챙겨온 보드와 물놀이로 신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다음 주 방송에 궁금증을 높였다.
 
김진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