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성, 53년차 관록의 열연… ‘아르쉬투룩 대왕’ 7월 대학로 상륙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6:24

정진영 기자
사진=라원문화 제공

사진=라원문화 제공

풍자와 해학으로 인간의 존재적 회의감에 대해 말하는 연극 ‘아르쉬투룩 대왕’이 돌아온다.

 
‘53년 차 관록의 배우’ 주호성은 1977년 성황리에 공연했던 연극 ‘아르쉬투룩 대왕’으로 무려 45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일간스포츠는 지난 달 10일 이 소식을 단독으로 알린 바 있다.
 
‘아르쉬투룩 대왕’은 중세시대 왕과 신하가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아르쉬투룩 대왕과 신하 바가의 연극 놀이를 통해 한계 속의 인간이 겪는 삶과 인생, 죽음에 대해 질문을 던지며 인간의 존재적 회의감에 폭소하고 인생을 생각하게 한다. 정치권의 민낯을 보여주는 풍자일 수도 있고 허무한 삶을 살아가는 인간들의 이야기일 수도 있는 부조리극이다.
 
‘아르쉬투룩 대왕’은 주호성이 1977년 7월 7일 삼일로 명동 창고 극장에서 초연으로 공연한 작품이다. 초연 배우가 약 45년이 지난 후 같은 역할인 아르쉬투룩 대왕 역에 도전을 한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더한다.
 
1977년 당시 주호성은 로베르뺑쥐 원작 ‘아르쉬투룩 대왕’의 깊은 작품성에 매료되어 한국에서 처음으로 작품에 임했고, 압도적인 연기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기나긴 시간이 흐른 뒤 초연 배우가 같은 작품, 같은 역으로 공연을 하는 이례적인 특별함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주호성은 ‘아르쉬투룩 대왕’ 출연에 대해 “세월이 45년여나 흘렀사”며 “내가 한국에 처음으로 알렸던 작품을 다시 한번 공연하게 돼 감회가 정말 남다르다. ‘아르쉬투룩 대왕’을 준비하면서 처음 무대에 올리던 1977년에 대한 기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 나 자신에게는 새로운 도전이자 뜻 깊은 기회고, 관객분들에게는 색다른 감흥이 되실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주호성은 1969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성우, 연극연출, 영화제작, 영화감독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방면에서 활약을 펼쳤다.
 
주호성이 출연하는 연극 ‘아르쉬투룩 대왕’은 다음 달 1일부터 10일까지 서울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