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이지혜 '엘리자벳' 캐스팅에 "축하..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응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7:10

이지수 기자
 
옥주현 이지혜

옥주현 이지혜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동료 뮤지컬 배우 이지혜의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을 응원했다.
 
 
이지혜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이번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에 엘리자벳 역으로 참여하게 됐다"라며 "꿈에 그리던 순간을 만난 행복과 동시에 실은 굉장히 두렵기도 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지혜는 "늘 그랬듯 두려움은 뒤로하고 저는 이제 조금씩 그녀가 되어 그 삶 속에 켜켜이 쌓여 있을 심연을 마주하고 따라가 보려 한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준비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같은 소감에 옥주현은 "축하합니다. 이지혜씨. 오랜시간을 준비해 통과한 그 여정은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이라고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뮤지컬 배우 김호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과 함께 옥장판 사진을 게재, 옥주현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같은 사진과 글이 게재된 후 뮤지컬 팬들 사이에서는 김호영이 옥주현을 옥장판에 빗대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게시물이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캐스팅이 공개된 뒤 올라왔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최근 엘리자벳 역을 맡아왔던 김소현이 캐스팅되지 않아 많은 의문을 표한 바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엘리자벳 역의 캐스팅에 김소현이 제외되고 옥주현과 절친인 이지혜가 참여하는데 김호영이 불만을 제기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