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8월까지 C2X 블록체인 독자 메인넷 구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8:32

권오용 기자
C2X 생태계.

C2X 생태계.

 
컴투스 그룹이 오는 8월까지 C2X 블록체인 플랫폼의 독자적인 메인넷을 구축한다고 14일 밝혔다.

 
컴투스 그룹 관계자는 “테라 사태 이후 C2X 블록체인 생태계를 여타 블록체인 메인넷으로 이전하는 방식과 독자적으로 메인넷을 구축하는 방식을 두고 검토해왔다”며 “그 결과, 이미 축적한 블록체인 기술력과 내재화한 노하우를 활용해 8월까지 독자적 메인넷 구축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투스 그룹은 외부적인 영향은 최소화하고, 안정적이고 독립적인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독자적 메인넷이 구축되면 거버넌스 토큰인 C2X(티커:CTX)는 네이티브 코인으로 격상된다.  
 
컴투스 그룹이 구축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인 ‘컴투버스’, NFT 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는 ‘C2X NFT 마켓플레이스’ 등 모든 C2X 블록체인 생태계에 적용된다.  
 
C2X 메인넷 구축에는 여러 블록체인 메인넷의 기반 기술로 활용되는 텐더민트 블록체인 엔진이 사용될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은 “오랜 기간 검증된 안정성과 다양한 분산 응용 프로그램에 유용하다는 장점이 있으며 이더리움, 솔라나 등 개별 블록체인과 연결할 수 있는 인터 체인 특성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C2X 블록체인 플랫폼은 보다 확고한 독립성과 폭넓은 확장성을 가질 수 있게 된다.  
 
컴투스 그룹 측은 “독자적 메인넷 구축을 계기로 블록체인 게임 외에도 NFT, 메타버스 등 블록체인 서비스 영역을 더욱 확장시켜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