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 디자이너 우영미와 사돈되는 코오롱가, 패션 부문 영향 미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07:00 수정 2022.06.13 15:52

서지영 기자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부사장, 우영미 씨 딸과 혼인
'우영미'는 글로벌 신명품으로 불리며 삼성전자 협업도
코오롱FnC 패션부문과 사업 부문 협업 가능성 거론돼

 
우영미 디자이너의 올 봄, 여름 콜렉션 화보 이미지. 우영미 공식 홈페이지

우영미 디자이너의 올 봄, 여름 콜렉션 화보 이미지. 우영미 공식 홈페이지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과 우영미 디자이너가 사돈이 된다. 이 명예회장의 장남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부사장이 우 디자이너의 차녀 정유진 씨와 결혼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패션업계의 시선은 코오롱인더스트리패션부문FnC(이하 코오롱FnC)에 모이고 있다. 글로벌 신명품으로 불리는 우영미 디자이너의 브랜드 '쏠리드 옴므'와 '우영미'가 향후 코오롱FnC와 협업이나 사업적 제휴 가능성이 있어서다. 
 
13일 패션업계 및 코오롱FnC에 따르면 이규호 부사장과 정유진 씨는 다음 달 6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 이 부사장은 이원만 코오롱그룹 창업주의 증손자이자 코오롱그룹의 미래로 불린다. 재벌가 중에는 다른 정·재계 가문과 혼인으로 인연을 맺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 부사장은 세계 최고의 패션 아이콘인 우영미 디자이너의 자녀와 결혼을 약속하면서 재계의 관심을 받았다. 

 
이 부사장은 패션 부분에 비교적 해박한 지식과 경험을 갖춘 리더로 꼽힌다. 2012년 코오롱인더스트리 경북 구미공장 차장으로 입사한 이 부사장은 패션 부문도 이끌면서 국내·외 패션 분야에 몸담았다. 이 부사장과 정유진 씨의 만남을 자연스럽게 보는 시선이 많은 이유다.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의 장남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부사장. 코오롱글로벌 제공

이웅열 코오롱 명예회장의 장남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 부사장. 코오롱글로벌 제공

 
'우영미'는 글로벌 신명품으로 불리는 대세 브랜드다. 우영미 디자이너는 1988년 남성복 브랜드를 론칭한 뒤 2002년 한국 남성복 디자이너 최초로 프랑스 파리에 진출했다. 2020년에는 세계 패션 성지로 불리는 파리 봉 마르셰 남성관 매출 1위에 오르며 패션업계 '워너비'가 됐다. 그의 브랜드는 한국과 프랑스는 물론 호주·캐나다·덴마크·중국·일본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 매장을 갖추고 있다.  

 
영향력이 큰 디자이너이니만큼 수많은 기업이 우영미 디자이너와 협업을 원하고 있다. 심지어 까다롭기로 유명한 삼성전자도 그와 협업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갤럭시워치4 우영미 에디션'을 선보였다. 이 에디션은 판매 시작 15분 만에 완판될 정도로 반향이 컸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 에디션은 우영미 디자이너가 직접 제작에 참여해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연출하며 품격을 높였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패션계 신명품과 이따금 한정판 에디션을 선보여왔다. 우영미 에디션 이전에는 '메종키츠네' '톰브라운' 등과 손잡기도 했다. 공교롭게도 두 브랜드는 삼성전자의 계열사인 삼성물산 패션 부문이 판권을 보유하고 국내에서 전개 중이다. 삼성물산 패션 부분은 국내에서 개인 디자이너 브랜드로 출발한 '준지'와 '구호'와도 한배를 타고 있다.  

 
코오롱FnC는 자체 브랜드를 키우고 전개하는데 일가견이 있는 기업이다. 그러나 '로에베'나 '닐바렛' 등 해외 명품 판권을 사들여 국내에서 전개한 경험이 있다. 코오롱그룹과 우영미 디자이너 간의 혼맥이 코오롱FnC와 브랜드 '우영미'와의 화학적 결합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코오롱FnC 관계자는 “이규호 부사장의 결혼과 관련해 지주사 측에 확인 결과 사실이나 세부적으로 전달받은 것이나 아는 내용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우영미 디자이너의 경우 독자적인 법인은 운영하고 있고, 다른 기업이 (판권 등을) 보유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어떤 변동이 있을지는 예상할 수 없으나 현재로써는 코오롱FnC와 협업을 논의 중인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