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해외 계열사 삼성·SK 제치고 1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1:22

김두용 기자
한화그룹 본사 전경.

한화그룹 본사 전경.

한화의 해외 계열사가 삼성을 제치고 최다를 기록했다.   
 
한국CXO연구소는 14일 '2022년 국내 76개 그룹 해외 계열사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한화의 해외 계열사는 지난해보다 190개 늘어난 637개로 삼성(575개)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삼성의 해외 계열사는 지난해보다 19개 줄었다. 한화는 태양광 등 에너지 관련 해외 사업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해외 계열사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SK(541개), 현대차(395개), CJ(392개), LG(365개), 롯데(206개), GS(158개), 포스코(139개), 네이버(104개) 순으로 해외 계열사가 많았다.  
 
1년새 해외 계열사가 많이 늘어난 기업은 SK가 174개로 1위였고, 이어 GS(22개↑), CJ(19개↑), 현대차(16개↑), LG(5개↑), 포스코(3개↑)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롯데는 14개 감소했고, 네이버는 2개 줄었다. 국내 계열사 순위에서도 SK가 176개로 가장 많다.  
 
해외법인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미국이 지난해보다 284개 늘어난 1169개로 가장 많았다. 전체 해외 계열사 중 미국법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8.8%에서 올해는 22.1%로 상승했다.
 
미국에 법인을 가장 많이 두고 있는 그룹 역시 한화였다. 한화가 미국에서 운영 중인 계열사는 지난해 154개에서 올해 198개로 1년새 44개 늘었다. SK의 미국 법인도 78개에서 179개로 2.3배 수준으로 늘었다.
 
중국에서는 76개 그룹의 해외법인 840개가 현재 운영 중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34개 줄어든 것이다.
 
홍콩에 세운 법인도 지난해 163개에서 올해 154개로 감소했다. 러시아의 침공으로 전쟁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에는 지난해와 동일한 12개 법인을 둔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 내 해외법인은 지난해 65개에서 올해 63개로 2개 줄었다. 러시아에서 경영을 하는 63개 법인 중 현대차 그룹 계열사가 18개로 가장 많았다.
 
버진아일랜드, 파나마, 마셜 아일랜드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국제통화기금(IMF) 등에서 조세회피처로 거론한 지역에 들어선 국내 그룹의 해외법인 수는 106개로 지난해보다 15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