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하·김리을과 문화재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문화유산' 알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5:31

권지예 기자

'2022년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시작
문화유산 방문 코스 '왕가의 길'에 청와대 추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기자회견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과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김민하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기자회견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과 홍보대사로 위촉된 배우 김민하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를 맞으면서 문화재청이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본격 시작을 알렸다. 드라마 '파친코'의 주연 배우 김민하의 브랜드 영상을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 송출하고, 방탄소년단(BTS)의 한복 정장으로 이름을 알린 브랜드 '리을'의 디자이너 김리을과 함께한 영상은 일본 도쿄에 공개한다. 
 
14일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단은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2년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날 참석한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전 세계인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며 "MZ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가상인간(버추얼 인플루언서)을 방문 캠페인 홍보에 활용하고, 청와대까지 방문 코스를 확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청장은 "광복절을 기념해 청와대에서는 국악과 K팝 공연이 열리고 디지털미디어 전시도 청와대에서 마련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2020년 시작된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우리나라 문화유산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그 아름다움을 국내외에 알리는 브랜드 사업이다. 세계유산 및 인류무형유산을 중심으로 10개 테마·75개의 거점으로 구성된 문화유산 방문코스를 운영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한다.
 
올해는 지난해와 같은 10개 방문 코스가 운영되는데, 이중 '왕가의 길'에 지난달 10일 국민에게 개방된 청와대가 추가됐다. 문화재청은 청와대를 올해 캠페인의 주요 거점 행사지로 활용할 예정이다.
 
해외에서는 이날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홍보대사로 임명된 배우 김민하가 홍보에 나선다.  
 
김민하는 문화유산 방문코스 '산사의 길' 중 경남 합천 해인사의 팔만대장경을 담은 브랜드 영상을 촬영했다. 이 영상은 9월 최초 공개될 예정이며, 뉴욕 타임스퀘어 대형 전광판에 한 달 간 송출될 예정이다.
 
젊은 세대에게 '한복'에 대한 화두를 던지는 역할은 디자이너 김리을과 함께한다. BTS와 지코 등 아이돌의 무데 의상으로 이름을 알린 김리을의 의상은 '백제역사유적지구'를 배경으로 영상에 담겨 10월 일본 도쿄 옥외광고를 통해 공개 예정이다.  
 
이밖에도 '바라바빠' 캐릭터로 잘 알려진 팝아트 작가 홍원표의 작품은 올해 캠페인 기획상품에 활용된다. 또 홍원표 작가가 함께한 웅진식품의 '하늘보리' 한정판 음료도 하반기 출시할 계획이다.
 
최 청장은 "올해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이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과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위안을 주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