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H 스트라스버그, 불펜 피칭 중 통증...또 IL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08:13 수정 2022.06.14 08:13

안희수 기자
워싱턴 내셔널스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사진=게티이미지

워싱턴 내셔널스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사진=게티이미지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 간판 투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4)가 또 부상자명단(IL)에 올랐다.  

 
MLB닷컴은 14일(한국시간) 데이브 마르티네스 워싱턴 감독의 말을 빌려 스트라스버그의 소식을 전했다. 15일 애틀란타 브레이브전에 등판할 예정이었던 스트라스버그가 12알 불펜 피칭을 소화한 뒤 이물감을 호소했다는 것.  
 
스트라스버그는 지난해 6월 2일 애틀란타전 이후 흉곽출구증후군 수술을 받은 뒤 1년 가까이 재활 치료에 매달렸다. 10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373일 만에 복귀전을 치렀지만, 4와 3분의 2이닝 7실점을 기록하며 무너졌다. 홈런 1개 포함 8안타를 맞았다. 복귀 뒤 두 번째 등판은 또 부상으로 미뤄졌다.  
 
특급 유망주 출신 스트라스버그는 2019년 워싱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며 전성기를 보냈다. 이어진 스토브리그에서 워싱턴과 기간 7년·총액 2억 4500만 달러(한화 약 3065억원)에 계약하며 잭팟을 터뜨렸다. 그러나 이후 부상에 시달렸다. 2020시즌은 2경기, 2021시즌은 5경기 등판에 그쳤다. 워싱턴의 계약을 두고 조롱이 쏟아졌다.  
 
지난 4일 트리플A에서 치른 실전 복귀전에서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재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지만, 현실은 다시 부상자명단행이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