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안타 2개, 팀 실책은 4개…삼성, 이길 수 없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21:53

이형석 기자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가 실책으로 패배를 자초했다.  

 
삼성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0-7 영봉패를 당했다.  
 
이날 완봉승을 거둔 LG 선발 아담 플럿코(9이닝 무실점)의 호투에 막힌 탓도 크지만, 기본적으로 수비가 흔들렸다. 이날 삼성이 기록한 안타가 겨우 2개였는데 팀 실책이 4개였다. 이길 방도가 없었다.    
 
허삼영 삼성 감독이 이날 경기 전 "수비력이 좋다"고 칭찬한 이해승이 유격수로 나서 실책 2개를 범했다. 2루수 김지찬, 투수 알버트 수아레즈가 실책 1개씩 기록했다.  
 
삼성은 0-0으로 맞선 3회 말 1사 후 손호영의 내야 땅볼 때 이해승의 송구 실책이 나왔다. 이어 홍창기는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수아레즈가 1사 1, 2루에서 박해민에게 땅볼을 유도했다. 하지만 박해민의 발을 너무 의식한 탓인지 병살타로 처리하려고 서두르자 2루 송구 미스를 했다. 유격수와 2루수 모두 베이스 커버를 들어오지 않은 상황에서 던진 공을 결국 중견수 앞까지 굴러갔다. 그 사이 3루까지 진루한 손호영이 여유 있게 홈을 밟았다.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수아레즈는 이후 안타와 내야 뜬공으로 맞은 2사 만루에서 오지환에게 싹쓸이 2루타를 허용했다. 이 과정에서는 중계 플레이가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삼성은 7회 말 2점을 뺏겨 승기를 내줬다.  
 
손호영이 이번에는 선두 타자로 나와 상대 실책으로 출루했다. 2루수 김지찬의 송구 실책. 후속 홍창기의 타구는 유격수 이해승의 글러브를 맞고 빠져나갔다. 타구가 다소 빨랐지만 충분히 처리할 수 있는 타구를 놓쳤다. 이어 박해민의 번트 안타로 만루 위기가 이어졌다. LG 4번 타자 채은성이 1사 만루에서 2타점 적시타를 날려 스코어는 0-6까지 벌어졌다. 
 
삼성의 추격 의지는 완전히 꺾였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