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상암] '황의조·김영권 득점' 한국, 이집트 상대 전반 2-1 리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21:05

김영서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 대표팀의 친선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황의조가 첫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상암=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14/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 대표팀의 친선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황의조가 첫 골을 넣고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상암=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14/

‘벤투 호’가 6월 A매치 4연전의 마지막 평가전 상대인 이집트를 맞아 전반을 리드한 채 마쳤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 평가전에서 황의조(보르도) 김영권(울산 현대)의 연속 헤딩 골로 전반을 2-1로 앞선 채 끝냈다. 대표팀은 상대 공격수 모하메드 무스타파에게 만회 골을 허용했다.
 
이날 이집트와 경기는 벤투 호가 6월에 치르는 A매치 4연전의 마지막 평가전이다. 앞서 대표팀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 대결할 우루과이를 대비하기 위해 ‘모의고사’를 치러왔다. 2일 브라질(1-5 패) 6일 칠레(2-0 승) 10일 파라과이(2-2 무)와 차례로 친선경기를 벌였다. 가나를 대비해 세네갈, 카메룬 등과 평가전을 추진했으나 무산됐다.
 
이집트는 FIFA 랭킹 32위다. 한국은 29위. 한국은 상대 전적에서 이집트와 17전 5승 7무 5패로 팽팽했다. 한국의 마지막 승리는 2001년 이집트 카이로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거둔 2-1 승리였다. 이날 이집트는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로 손흥민(토트넘)과 공동 득점왕에 오른 모하메드 살라흐(리버풀) 등 주축 선수들이 빠졌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황의조(보르도)와 함께 최전방에 투톱으로 배치, 공격적으로 나섰다. 미드필더로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백승호(전북 현대) 권창훈(김천 상무) 고승범(김천 상무)이 선발 출격했고, 수비 라인에는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현대) 권경원(감바오사카) 김태환(울산)이 배치됐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 대표팀의 친선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김영권이 추가골을 성공시키고 펄쩍 뛰며 기뻐하고 있다. 상암=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14/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이집트 대표팀의 친선경기가 14일 오후 서울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반 김영권이 추가골을 성공시키고 펄쩍 뛰며 기뻐하고 있다. 상암=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14/

한국은 전반 16분 첫 슈팅을 선제골로 연결하며 분위기를 잡았다. 볼배급이 원활하지 않자 하프라인 오른쪽까지 내려와 공을 받은 손흥민이 상대 페널티지역 왼쪽의 김진수를 보고 롱패스를 건넸다. 김진수는 바로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황의조가 헤딩으로 이집트 골문에 꽂아 넣었다. 황의조의 A매치 16호 골.
 
추가 골은 6분 만에 나왔다. 전반 22분 손흥민이 상대 오른쪽에서 차올린 코너킥을 황의조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머리로 각도를 틀며 흘려주자 공격에 가담했던 중앙수비수 김영권이 골문 왼쪽에서 몸을 날려 머리로 받아 넣었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38분 수비 우위에도 불구하고 상대 최전방 공격수 무스타파 무함마드에게 슛 기회를 내주고 실점하며 전반을 끝마쳤다.
 
상암=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