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수연, 조문근밴드 프루던스 등과 신촌 일대 달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5 11:16

정진영 기자
사진=스타더스트이앤엠 제공

사진=스타더스트이앤엠 제공

차수연, 조문근밴드, 프루던스 등 뮤지션들이 신촌을 뜨겁게 달군다.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2022 프랑스 거리음악축제’(Fête de la Musique)가 진행된다.
 
‘프랑스 거리음악축제’는 서대문구가 주최하고 프랑스 대사관이 후원해 진행된다. 한국과 프랑스의 뮤지션들의 음악 공연 외에도 프랑스 홍보존, 아트마켓, 플라워존 등 다양하고 이색적인 체험을 할 수 있다.
 
18일에는 차수연, 오프이, 프루던스, 조문근댄드, 프랑스 몽펠리에 출신 혼성듀오 밴딧밴딧(bandit bandit) 등이 출격한다. 19일 공연에서는 1225, 카메룬 출신 프랑스 국적의 판소리꾼 로르마포(RaureMafo), 프랑스 동요앨범을 출시했던 유발이(UBARE), 락킷걸(Rockit girl) 등을 만날 수 있다.
 
서대문구청 문화축제 담당자는 “이번 행사가 침체돼 있는 지역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 지속적인 신촌 문화 행사가 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거리음악축제’는 1982년부터 매년 하지 때 프랑스 전역에서 펼쳐지는 축제다. 세계 각국에서 열린다.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약 3년 만에 다시 개최되게 됐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