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프랑스서 ‘한국애니메이션의 밤’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5 17:56

김다은 기자
사진=BIAF 제공

사진=BIAF 제공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이 영화진흥위원회와 함께 ‘한국애니메이션의 밤’(Korean Reception)을 지난 14일 19시(현지시간) 프랑스 안시 노보텔에서 개최했다.
 
‘한국애니메이션의 밤’은 전 세계 애니메이션 감독 및 관계자와 교류, 협력을 다지는 자리로 2016년부터 BIAF에서 주최했다. 이번 2022행사에는 아카데미(OSCARS)노미네이션 감독들인 ‘베스티아’ 위고 코바루비아스, ‘여정의 자화상’ 바스티앙 뒤부아, BIAF 장편 대상 ‘환상의 마로나’ 안카디미안, 안시 명예 공로상 수상자 조지 슈비츠게벨, 그리고 안시 2022 심사위원으로 론 다인스, 펠릭스 뒤포 라페리에르. 욘판 감독 등이 참석했다.
 
제46회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선정된 한국 작품은 김창수 감독 ‘Things that Disappear’, 문수진 감독 ‘Persona’, 홍준표 감독 ‘태일이’, 김강민 감독 ‘25years’ 등 4편이다. 김창수 감독과 문수진 감독은 영화제에 직접 참석해 소감을 전했다.
 
BIAF 강현종 집행위원장은 안시 리셉션 행사를 통해 K애니메이션을 널리 알리고, 세계의 다양한 애니메이션 영화인들과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희망하며 부천시, 한국영화진흥위원회 등 주관기관과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부천시 일대에서는 오는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제24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2022)이 열린다. BIAF2022는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로 애니메이션의 장르 매력을 전파하고 예술과 산업의 중심 역할을 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