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화수, 라네즈 덕분에…북미에 '힘준' 아모레, 1분기 매출 60% 점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5 17:14 수정 2022.06.15 17:14

서지영 기자
.

.

 
 
아모레퍼시픽이 올 1분기 북미 사업 매출이 전년 대비 60% 이상 늘어났다고 15일 밝혔다. 

 
설화수와 라네즈가 고성장하며 아모레퍼시픽 북미 실적을 견인했다. 설화수는 온∙오프라인 채널 모두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됐다. 오프라인에서는 화장품 전문점 중심의 영업 확장에 주력한 결과 리뉴얼 출시한 자음생크림을 중심으로 3월에 200%, 1분기 누계 기준 30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 4월에는 아마존 채널에 정식 론칭하는 등 온라인 판매 저변을 확대했다.

 
라네즈는 지난해 '방탄소년단∙아모레퍼시픽 립 슬리핑 마스크 퍼플 에디션'을 출시하고 방탄소년단의 미국 콘서트에 스폰서로도 참여하며 현지 인지도를 높였다. 

 
올해는 아마존 공식 론칭 등 온라인 채널 다각화도 이뤘다. 지난해 하반기 세포라 앳 콜스 입점 이후 세포라의 북미 리오프닝 전략과 함께 오프라인 매출이 성장했다. '립 슬리핑 마스크'는 매출이 70% 이상, 워터뱅크 크림이 300% 이상 성장했다.

 
이니스프리는 세포라 중심의 MBS채널 볼륨 확대에 주력하며 전년 대비 40% 이상 매출이 성장했다. 4월까지 세포라 오프라인 및 콜스 코퍼레이션 490여개 매장으로 확장 입점했고 히어로 상품으로 육성한 데일리 UV선크림이 세포라 선케어 카테고리 6위에 올랐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