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워지는 지구, 지금 행동 않으면 끝" 이데일리 전략포럼서 한목소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5 18:06

정길준 기자

제13회 ESF서 기후위기 대책 논의
반기문, '에너지 믹스' 정책 제안
넷제로 실현 위한 신기술 개발 절실
"정부·기업·국민 힘 모아야"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과 한덕수 국무총리, 반기문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기후위기: 가능성 있는 미래로의 초대'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이데일리 제공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과 한덕수 국무총리, 반기문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기후위기: 가능성 있는 미래로의 초대'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이데일리 제공

 
지구 온난화 시한폭탄이 5년 안에 터질 수 있다는 경고를 두고 글로벌 리더들이 즉시 실행 가능한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목소리는 국내 대표 지식 공유의 장인 이데일리 전략포럼(ESF)에서 나왔다.
 
곽재선 이데일리·KG그룹 회장은 15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기후위기: 가능성 있는 미래로의 초대'를 주제로 열린 제13회 ESF 개회사에서 "그간 대중을 이해시키려고만 했던 캠페인의 단계에서 성큼 나아갈 것"이라며 "'북극곰을 살립시다'와 같은 부드러운 설득에서 벗어나 때론 따가운 일침을 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까지도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각국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지만, 조만간 기후 변화로 사람과 지구가 걷잡을 수 없는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유엔 전문 기구인 세계기상기구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앞으로 5년(2022~2026년) 가운데 적어도 1년은 연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1850~1900년) 대비 1.5도 이상 높을 확률이 48%에 이른다.
 
2021년 연평균 기온은 이미 산업화 이전보다 1.11도 상승한 상태다.
 
지구 온도가 1.5도 오르면 이번 세기 후반(2041~2100년) 육상 생태계 전체 종의 3~14%가 멸종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금처럼 탄소를 배출하면 폭우의 강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원자력·재생에너지를 적절히 섞은 '에너지 믹스' 정책으로 탈탄소를 실현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반 전 총장은 기조연설에서 "전기 1㎾를 만드는 데 태양광은 57g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원전은 10g으로 태양광의 6분의 1 수준"이라며 "새 정부는 이런 점을 신중히 고려해 보다 과학적이고 현실적인 탄소 중립 로드맵을 작성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문 전 대통령이 국가별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를 40%로 올리려고 하니 '기업은 다 죽으라는 거냐' 등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며 "기업이 죽기 전에 인류가 죽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왼쪽부터)와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기후위기: 가능성 있는 미래로의 초대'에서 박수를 치는 모습. 이데일리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왼쪽부터)와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기후위기: 가능성 있는 미래로의 초대'에서 박수를 치는 모습. 이데일리 제공

 
혁신 기술로 탄소 중립 과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제언도 있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탄소가 제일 많이 발생하는 곳 중 하나는 철강이다. 해결 방법은 수소 방식인데 문제는 그것을 이루려면 40조원의 투자금이 든다고 한다"며 "한 회사가 감당하기에는 굉장히 어려운 것이다. 기업 간 협력이나 정부 보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탄소 배출량이 높은 시멘트·철강과 동·식물 사육, 교통, 냉·난방, 전기 생산 5개 분야의 신기술 개발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역시 탄소 순 배출량이 0이 되는 '넷제로' 달성을 위해 정부·기업·국민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넷제로 달성은 일반시민과 비정부기구(NGO), 언론, 정부, 기업 등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개인과 이해관계자의 노력이 없다면 기후위기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기후 변화도 우리에게 기회"라며 "다른 나라들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면 우리나라의 경제적인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는 창간 10주년을 맞은 2010년 처음으로 전략포럼을 개최했으며, 정치·경제·사회·문화 분야 인사이트를 전해왔다.
 
이번 포럼 첫째 날에는 반 전 총장을 비롯해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등 국내외 유력 인사들이 강단에 섰다.
 
16일 둘째 날에는 RE100(재생에너지 100%)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는 폴 디킨슨 CDP 설립자가 탄소 중립의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염재호 SK 이사회 의장과 경제 3단체 대표자들은 기업 측면에서 머리를 맞댄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