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잠실] 허삼영 감독 "김재성과 하위 타선 맹활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5 22:06

이형석 기자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주전 선수가 대거 빠진 삼성 라이온즈가 백업 선수의 활약 덕에 LG를 꺾었다.  

 
삼성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원정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전날 2안타 빈타 속에 영봉패(0-7)를 당한 삼성은 하루 만에 웃었다.  
 
삼성은 이날 구자욱과 김지찬이 부상과 휴식 차 모두 빠졌다.  
 
대신 강한울이 2루수(5번 타자)로 나서고, 송준석이 우익수(9번 타자)로 출전했다. 이해승이 7번 타자·유격수, 김재성이 8번 타자·포수로 선발 출전했다. 1~4번 호세 피렐라-오선진-오재일-강민호를 제외하면 타선의 무게감이 떨어졌다.  
 
김재성이 3타수 3안타 4타점으로 최고의 활약을 했고, 이해승이 2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송준석도 안타 1개와 4사구 2개로 세 차례나 출루했다.  
 
선발 투수 허윤동은 5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최근 상승세를 보인 LG 이민호(5이닝 6피안타 6실점)와 맞대결에서 완승을 거뒀다.  
 
허삼영 삼성 감독은 "김재성이 공수 양면에서 물꼬를 터준 경기였다. 수비에서 허운동을 잘 이끌었고, 타격에서도 4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허윤동이 6월 콜업 이후 자신감 있게 던지고 있다. 선발진 운용에 큰 도움이 된다. 기존 선수의 부상으로 새롭게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선수들이 하위 타선에서 활기를 띈 점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