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가 주목해!]②'전통의 K'에 반한 K팝 팬들 김장까지 ‘한국 홀릭’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6 08:00 수정 2022.06.16 17:36

정진영 기자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세계가 하나로 묶이는 시대, K컬처가 글로벌 넘버원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그야말로 한국의 문화를 의미하는 ‘K’, ‘컬처’(Kulture)다. 하나의 장르에 국한하지 않는다. 전 세계를 위기에 빠트린 코로나 팬데믹은 오히려 K컬처의 세계화에 날개를 달았다. 바깥 생활을 할 수 없게 된 이들은 실제가 아닌 디지털 세상에서 문화생활을 향유했다. ‘메이드 인 코리아’로 당당히 내세울 수 있는 우리 문화가 전 세계인의 취향을 저격하며 국가적 위상까지 더욱 드높이고 있다. K컬처에 빠진 이들은 전통 문화에 눈을 돌려 우리 고유의 문화에까지 흥미를 가지며 기꺼이 경험하는데 할애한다.
일간스포츠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다양한 분야의 한국 문화 요소들이 각자 어떻게 성장, 발전해 우위를 점했는지, 어떻게 전 세계가 주목하는 ‘K’ 콘텐츠가 됐는지 조명한다.
 
〈글 싣는 순서〉

첨단의 K를 주목해!
K컬처, 새로운 글로벌 문화의 스탠다드가 되다
 
전통의 K를 주목해! - ‘한국 홀릭’ K팝 넘어 전통 문화까지
 
순수예술의 K를 주목해!  
K컬처, 순수 예술 분야를 넘보다
 
#BTS와 파김치의 ‘소프트 파워’
K콘텐츠의 글로벌 흥행 열풍이 보통의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우리 시각에서는 너무나 흔하고 보편적인 문화가 드라마, 예능, 무대에 등장해 킬러 콘텐츠(등장하자마자 경쟁 제품을 몰아내고 시장을 지배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해외 팬들이 많은 스타들은 이 시류를 그냥 놓치지 않고 홍보 도구로 삼는데 주저함이 없다.
 
지난해 9월 방탄소년단은 라이브방송 플랫폼 브이앱을 통해 공개한 자체 웹예능 ‘달려라 방탄’ 142화에서 요리연구가 백종원에게 김치 담그는 법을 배웠다.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눠 배추겉절이와 파김치를 만들어 먹었다. 이들은 김치 양념장을 만들고 풀을 쑤고 파김치를 먹기 좋게 묶는 팁까지 전수하는 등 아주 보통의 한국 음식을 가감없이 글로벌 아미(팬덤)들에게 전했다.
 
해당 영상은 해를 넘겨 지금까지 인기 동영상 중 하나로 꼽힌다. 시청 횟수만 벌써 836만 뷰나 된다. SNS에서는 이들을 따라 김치를 만들어 먹었다는 후기가 다양한 언어로 이어졌다. 아미들은 김치 레시피를 각국의 언어로 번역해 공유했고, 직접 만든 김치 사진을 올리는 등 다양한 반응으로 우리 김치를 스스로 알아갔다. 방탄소년단의 위력적인 소프트파워(문화·예술 등이 행사하는 영향력)와 한국 전통 음식이 만나 킬러 콘텐츠로 작용한 대표 사례다.  
 
팬데믹 시기 한국을 가장 널리 알린 콘텐츠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그 자체로 한국 문화 교본이나 다름없다. 매회 등장한 놀이를 가장한 데스게임은 지극히 한국적인 어린이 문화였다. ‘오징어 게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구슬치기’ ‘달고나’ 등은 30대 이상 성인 세대가 어릴적 한번쯤 해본 놀이였다.
 
특히 달고나 게임은 SNS에서 챌린지로도 이어지며 킬러 콘텐츠가 됐다. 인스타그램에서 해시태그 ‘달고나게임’을 검색하면 약 26만 건이 넘는다. 또 123만 구독자를 보유한 쇼트트랙 스케이트 선수 곽윤기의 유튜브 ‘꽉잡아윤기’ 채널은 지난 2021 월드컵 기간 당시 해외 선수들에게 달고나 게임을 소개하며 이들의 반응을 보는 콘텐츠를 제작했다. 이 영상의 시청횟수는 361만 뷰를 훨씬 뛰어넘는다.
 
김은하 대중문화 평론가는 “외국의 잔인한 데스게임이 아니라 지극히 평범한 우리의 놀이가 드라마 시리즈를 통해 자연스럽게 노출되며 전 세계에 한국을 폭넓게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평했다. 
사진=브이앱 캡처

사진=브이앱 캡처

#K팝 넘어 ‘한국 홀릭’
더 이상 K팝만이 한국에 대한 관심을 대표하지 않는다. 전 세계가 팬데믹의 고통 아래 언택트 물결에 접어들면서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담은 콘텐츠들이 세계 곳곳으로 뻗어 나갔다. 한류 스타들은 유튜브, 브이앱 등을 통해 글로벌 팬들과 소통하고 있으며, 콘텐츠를 만들어 여러 한국 문화들을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는 이런 관심을 놓치지 않고 지난 4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콘서트에 온 팬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더 시티’ 프로젝트를 진행, 한국 음식을 코스로 즐길 수 있는 스페셜 다이닝 팝업을 운영했다. 또 슈퍼주니어 규현, 그룹 에이스, 드림캐쳐 등은 유튜브 실시간 생중계를 통해 아시아 팬들과 딱지치기, 윷놀이를 즐겼다.
 
‘오징어 게임’의 성공에 힘입어 ‘지금 우리 학교는’, ‘마이 네임’ 등도 전 세계 흥행으로 이어졌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킹덤’을 잇는 한국형 좀비물로, 빠르게 움직이는 한국 특유의 좀비 원형을 전 세계에 다시금 각인시켰다. 인기에 힘입어 최근 시즌 2 제작까지 무난하게 확정 했다. 한국 군대 내의 여러 부조리를 담은 ‘D.P’ 역시 전 세계 넷플릭스 가입자들을 사로잡으며 한국의 군대 문화를 세계인에게 보여주는 계기를 만들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