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싱걸스, 팬데믹 이후 첫 대면 공연 성공적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6 15:11

정진영 기자
사진=내츄럴리 뮤직 제공

사진=내츄럴리 뮤직 제공

여성 3인조 펑크록 밴드 피싱걸스가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팬들에게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피싱걸스는 15일 울산 울산문화예술회관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 ubc 열린예술무대 ‘뒤란’에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MC 조성모의 사회로 진행된 공개녹화방송에서 피싱걸스는 지난해 ‘오월창작가요제’ 금상 수상곡인 ‘힙스터 슬레이브’(Hipster slave)와 ‘딴스’(DDANCE), ‘낚시왕’ 등을 열창했다. 코로나19팬데믹 이후 관객들과 처음 대면하는 이번 무대에서 변함없는 노래와 연주로 보는 이들을 반갑게 했다.
 
피싱걸스는 또 다음 달에 공개할 신곡까지 예고하며 그동안 펜데믹으로 주춤했던 방송 및 공연으로 활발하게 활동할 것을 약속했다.
 
피싱걸스는 18일 청주에서 펼쳐지는 록 페스티벌 ‘라이즈 업’과 19일 글로벌 언택트 음악 방송 ‘2022 K-스테이지 언택트 콘서트’에 함께한다. 오는 25일에는 춘천 상상마당에서 ‘2022 피싱걸스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비엔나핑거(보컬, 기타), 유유(드럼), 쁘띠(베이스)로 구성된 피싱걸스는 지난 2019년 정규 1집 ‘피싱 퀸’(Fishing Queen)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한장의 정규앨범과 두 장의 미니앨범, 10곡의 싱글을 꾸준히 발표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