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최대 기대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7월 28일 출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6 12:03

권오용 기자
넷마블의 신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넷마블의 신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넷마블의 올해 최대 기대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내달 출격한다.  

 
넷마블은 16일 오픈월드 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오는 7월 28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권영식 대표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레볼루션 타이틀이 붙는 넷마블의 네번째 작품으로 세븐나이츠1, 2를 서비스하며 축적한 개발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전작의 강점은 계승, 발전시키고 부족한 부분은 채워넣으며 한단계 진화시킨 세븐나이츠 IP의 완성형”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또 “2022년을 플랫폼 및 자체IP 확장의 해로 삼은 넷마블에게 있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더욱더 의미 있는 게임이고, 원작 그 이상의 재미와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이용자들이 아바타를 통해 세븐나이츠 영웅들로 변신, 모험을 펼치는 오픈월드 MMORPG다. 모바일과 PC 플레이를 모두 지원한다.
 
이 게임은 고정된 클래스를 육성하는 것이 아닌, 전투 상황에 따라 다양한 스킬을 가진 무기를 모두 사용하고, 영웅카드를 이용해 각양각색의 세븐나이츠 영웅으로 변신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안준석 넷마블넥서스 개발총괄은 "기존 세븐나이츠 이용자라면 본인들이 좋아하는 영웅을 만나고 그 영웅으로 변신해 전투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전작을 경험하지 못한 이용자라도 몰입감 높은 스토리텔링과 무한 영웅변신 시스템으로 새로운 모험을 떠나는 경험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세븐나이츠 IP를 계승하고 발전시킨 하이퀄리티 그래픽을 내세운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만의 비주얼을 완성하기 위해 일반적인 카툰 렌더링이 아닌 재질과 빛의 표현이 두드러지는 렌더링 기법을 사용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는 오픈월드에서 펼쳐지는 협력 중심의 MMORPG를 지향한다. 이용자는 자신만의 사유지 '넥서스'를 개척하고 소유하며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수 있다. 또 직접 사냥터를 만드는 커스터마이징도 가능하며, 이를 다른 이용자와 공유할 수 있다. 다른 이용자와 함께 노래, 연주, 공연, 비행 등 여러가지 활동을 즐기면서 서로 협동하고 경쟁하며 성장해 나가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넷마블은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구글 플레이 사전등록에 이어 16일부터 애플 앱스토어 사전등록을 시작한다.  
 
권오용 기자 bandy@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