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스타]'40승 선착 견인' 추신수, 공은 선발 오원석에 돌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6 22:17 수정 2022.06.16 22:46

안희수 기자
2022 KBO리그 프로야구 kt위즈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16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2회초 2사 2,3루 추신수가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16/

2022 KBO리그 프로야구 kt위즈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16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2회초 2사 2,3루 추신수가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16/

 
추신수(40·SSG 랜더스)가 6월 쾌조의 타격감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6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T 위즈와의 주중 3연전 3차전에 1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하며 SSG의 6-0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초반 승기를 잡는 적시 안타를 쳤고,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는 쐐기 타점까지 올렸다.  
 
추신수는 1회 초 KT 선발 배제성을 상대로 볼넷을 얻어내며 첫 출루했다. 후속 타자 최지훈의 희생번트로 2루를 밟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실패했다.  
 
팀 득점은 자신의 손으로 끌어냈다. SSG가 1-0으로 앞선 2회 초 2사 2·3루에서 배제성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깔끔한 중전 안타로 연결시켰다. 3-0 리드를 이끌었다.  
 
5회 초 세 번째 타석은 땅볼, 네 번째 타석은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무사 2루에서 나선 9회 초 투수 전유수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담장 근처 중견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장타를 쳤다. 주자 최경모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공격에서 1점을 더 추가한 SSG는 6-0으로 앞선 9회 말 등판한 고효준이 실점 없이 리드를 지켜내며 승리했다. 
 
추신수는 14일 KT 1차전에서 3안타를 치며 활약했다. 6월 출전한 13경기에서 5번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월간 타율은 0.347. 5월까지 0.238였던 시즌 타율은 0.260까지 올랐다.  
 
경기 뒤 추신수는 경기 뒤 승리 공을 선발 투수로 나서 6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오원석에게 돌렸다. 그는 "아무래도 배제성 투수의 제구력이 조금 흔들린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 경기 초반 팀에 도움이 되는 타점을 올린 건 기쁘다"면서도 "선발 투수 (오)원석이가 주자가 있을 대도 한층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좋은 투구를 보여줬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라며 웃었다. 
 
수원=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