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명예의 전당' 구경하러 오세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6 18:28 수정 2022.06.16 17:58

김두용 기자

한국 경마 100년 기념관 특별 전시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 전경.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 전경. 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가 한국경마 100년을 기념해 서울경마공원 관람대 내에 특별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바로 지난 5월 공개된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이다. 
 
100년 기념관은 지난 100년의 역사 속에서 길이길이 기억될 경주마들과 경마산업 종사자들에 대한 소개는 물론이고 우리나라에서 경마가 어떻게 태동했는지에 대해서도 알아볼 수 있는 등 흥미로운 정보로 가득하다.
 
한국경마의 역사는 우리나라 근현대의 역사를 그대로 투영하고 있다. 최초의 공식 경마는 일제강점기인 1922년 사단법인 조선경마구락부에서 시작됐다. 1942년 전국의 경마구락부를 통합해 발족된 조선마사회는 1945년 해방 및 정부 수립 후 1949년 9월 29일 한국마사회로 새롭게 태어났다. 마사회의 창립기념일이 1922년이 아닌 1949년인 이유다.
 
2000년대 들어서는 국제경주 출전, 대회유치 및 경주수출 등 국제화에 주력하며 ‘PARTII’ 경마시행국가로 발돋움했다. 지난해는 마사회 자체기술로 발굴한 닉스고라는 경주마가 세계랭킹 1위를 달성, 한국경마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기념관 벽면에는 한국경마의 주요 발전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간략한 소개와 함께 역사적 사진들이 전시됐다. 해방 후 경마장을 자주 찾았던 백범 김구 선생부터 2022년 세계 경주마 1위에 등극한 닉스고까지 경마사의 보물 같은 사진들이다.
 
경마의 도약을 이끌어온 주인공은 경주마다. 훌륭한 말들이 배출되어 박진감 넘치는 경주가 펼쳐질수록 스포츠로서 경마의 재미와 가치도 올라가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 세기 동안 각종 기록을 세우거나 라이벌전을 통해 명성을 떨쳤던 명마들을 다시 추억할 수 있도록 영상, 사진, 트로피들을 전시해 명예의 전당으로 꾸며졌다.
 
명예의 전당에는 통산전적 25전 20승이라는 어마어마한 기록으로 이름을 날렸던 ‘포경선’부터 한국경마사상 최초로 팬들이 은퇴식을 열어준 ‘백광’, 한국경마 최초 두바이 월드컵카니발에 출전해 3위를 차지한 ‘석세스스토리’ 등이 이름을 올렸다.

 
정기환 마사회 회장은 “불모지에서 시작된 한국경마는 지난 100년 동안 수많은 경마 종사자들의 노력과 고객들의 관심 덕분에 현재 경마 매출 기준 세계 7위 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그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지난 100년의 성과를 추억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국경마 100년 기념관은 서울경마공원 해피빌 관람대 1층 ‘놀라운지’로 오면 찾을 수 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