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코드 쿤스트, 패피로 환골탈태 전현무와 홍대 상륙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7 11:33

황소영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가 '트민남' 전현무를 이끌고 힙의 거리 홍대에 상륙한다. 40여 년 패션 외사랑을 보여줬던 전현무가 평생의 한을 풀고 패션 피플 셀럽에 등극할까.  

 
오늘(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방송인 전현무와 가수 코드 쿤스트의 홍대 나들이 현장이 공개된다.
 
코드 쿤스트와 전현무가 홍대로 떠난다. '코쿤표 스타일링'으로 재탄생한 전현무는 "MZ세대 여러분들이 얼마나 날 많이 보고 스마트폰에 담아 갈까"라며 한껏 부푼 마음을 드러낸다. '현대인의 병폐' 체형이라며 고백했던 말린 어깨도 반듯하게 펴질 만큼 만족감을 드러낸 모습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전현무의 패션 센스에 대한 패러다임이 뒤바뀐다. 인산인해를 이룬 홍대 거리에서 MZ세대의 시선을 온몸으로 흡수한 것은 물론, '힙쟁이' 코드 쿤스트에게 향하던 눈길마저 빼앗아간다. 여기에 90년대 아이돌 듀오를 연상하게 하는 두 사람의 파격 비주얼까지 포착돼 웃음을 유발한다.
 
마침내 현골탈태에 성공한 전현의는 패션 쿤 선생을 향한 신뢰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다. 트렌드를 민감하게 좇기만 하던 과거와 작별하고, 힙에 만취한 모습은 웃음을 안긴다. "한 잔하고 코찌랑 귀찌하러 가요"라는 농담에도 "나는 네가 시키면 다 해"라고 광기 어린 눈빛과 함께 신뢰를 뿜어낸다.  
 
전현무와 코드 쿤스트의 뒤풀이까지 이어지며 금요일 안방을 웃음으로 가득 채운다. 전현무는 "옷에 대한 스트레스가 평생의 한이었다"라며 그간의 한풀이를 한다. 그런 가운데 음식 메뉴도 주문 순위 트렌드에 따라 고르는 등 '트민남'의 끝을 보여준다.  
 
또 전현무는 "SNS도 계획적으로 올린다"라며 그간의 숨은 노고를 들려준다. 진지하게 듣던 코드 쿤스트도 결국 웃음 참기에 실패한다. 그의 SNS 전략은 본 방송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