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030년 세계 탄소 1% 감축 목표 로드맵 살펴보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7 07:03 수정 2022.06.16 17:56

김두용 기자

9개 넷제로 여정 8825만t 감축 실행방안 담겨

디지털로 구현한 전시관인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

디지털로 구현한 전시관인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

SK그룹이 전 세계 탄소 1% 감축 목표를 향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했다.  
 
SK그룹은 16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출발점이 된 충북 충주 인등산에 디지털 구현 전시관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을 오픈했다. 2030년까지 자사가 감축하기로 한 탄소량과 실천 계획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관이다.

 
SK그룹은 오는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t)의 1%(2억t)를 줄여 '넷제로'(탄소 순배출량 제로) 경영에 속도를 높이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에 전시된 9개의 넷제로 여정을 보면 총 8825만t을 줄인다는 구체적인 수치가 제시됐다. 특히 태양광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으로 친환경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해 2030년에 3730만t의 탄소를 감축하겠다는 구상도 공개했다. 저전력·AI(인공지능) 반도체와 친환경 생산공정으로 AI·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해 1650만t을 줄이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이런 구상을 뒷받침하기 위한 실행 방안이 이번 전시관에 담겼다.  
 
전시관은 인등산과 자작나무 숲을 주제로 꾸며졌다. 전시관 중앙에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상징하는 '생명의 나무'가 설치됐고, 나무 주변에는 '9개의 여정'이라는 주제로 넷제로 달성 방법론이 담긴 키오스크가 배치됐다.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에 전시된 9개의 넷제로 여정.

그린 포레스트 파빌리온에 전시된 9개의 넷제로 여정.

 
모바일 도슨트로 키오스크의 특정 아이콘을 촬영하면 SK가 구축한 9개의 친환경 기술 생태계와 탄소절감 효과를 증강현실로 볼 수 있다. SK그룹은 올해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에서 같은 전시관을 열어 큰 관심을 끈 바 있다.
 
SK그룹의 ESG 경영은 최종현 선대회장이 1972년 서해개발(현 SK임업)을 설립하면서 시작됐다. 최 선대회장은 1960∼70년대 무분별한 벌목으로 늘어나는 민둥산을 안타깝게 여겨 충남 천안 광덕산, 충주 인등산 등 총 4500ha(헥타르)의 황무지를 사들여 국내 최초로 기업형 조림사업에 착수한 바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버지의 유훈을 이어받아 ESG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는 인등산 등 국내 조림지 4곳 등에서 탄소중립 산림협력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업은 조림으로 감축한 탄소량을 측정해 탄소배출권으로 인증한 뒤 이를 거래하는 사업이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