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요즘사', KBS '요상해' 표절 의혹에 제보자 취재까지...논란 재점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8 05:20 수정 2022.06.17 21:20

이지수 기자
 
'요즘것들의 사생활'과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요즘것들의 사생활'과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요즘것들의 사생활'과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요즘것들의 사생활'과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요즘것들의 사생활'과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요즘것들의 사생활'과 '요즘것들이 수상해'가 표절 논란에 휘말렸다.

 
KBS 신규 예능 '요즘 것들이 수상해'(이하 '요상해')가 유튜브 채널 '요즘 것들의 사생활'('요즘사')과 유사하다는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KBS가 표절 의혹을 반박했지만 이에 대해 '요즘사' 측이 재반박했다.
 
'요즘사' 채널을 운영 중인 혜민은 16일 자신의 채널에 '출연자들 인터뷰했습니다 #표절 #도용 의심되는 #요즘것들이수상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이번 영상에서는 저희 채널 출연자이자 해당 방송 출연 제안을 받았거나 촬영을 마친 분들과의 전화인터뷰를 담았습니다. 이번 전화 인터뷰를 통해 알게 된 사실들은 지금까지 K방송 제작진 주장과는 전혀 상반된 이야기였습니다. 분명 K방송 제작진은 기획 단계에서 요즘사를 본 적도 없고 모든 게 정해진 뒤에 출연자들이 요즘사에 나온 것도 알게 됐다라거나, 출연자들 자료를 여러 매체와 다수의 콘텐츠를 바탕으로 조사했고 취재했다고 했는데, 인터뷰를 통해 들은 출연자 분들의 이야기는 그렇지가 않았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랍니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나아가 '#요즘것들이수상해 #방송국이수상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실제로 해당 영상에서 혜민은 두명이 출연자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이 두 출연자는 '요상해' 제작진의 섭외를 받고 사전 인터뷰를 하면서 '요즘사'를 참조한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 출연자는 "'요상해' 제작진이 저에 대한 사전 자료를 가지고 오셨는데 '요즘사' 책을 프린트 한 내용이었다. 그래서 저도 '요즘사' 보고 오셨군요라고 했던 것 같다. 작가진이 저에 대해 자세히 알지는 못했고, '요즘사' 인터뷰 내용 정도만 파악하고 오신 듯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혜민은 "저희 채널 참고하지 않은 게 말이 안된다 생각한다"라고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또 다른 출연자 역시 "'요상해' 제작진에게 섭외를 받았는데 표절 논란이 있은 후였다. 그쪽에서 '원래 혜민님 부부를 섭외하고 싶었다. 프로그램 시작 전에 자문이라도 구하지 않은 게 후회가 된다고 이야기해주셨다. 또한 법무팀에서 검토를 받아서 법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는 취지로도 얘기하셨다"라고 말했다.
 
이에 혜민은 "바로 이게 '요즘사'를 의식한 게 아니냐?"면서 "K본부의 해명과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요즘사'는 지난 2017년부터 '세상이 말하는 정답이 아닌 다양한 삶의 선택지를 찾는 요즘 것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MZ세대를 인터뷰해 인기를 모아왔다. 현재 구독자는 약 3만 6000명이다. KBS 예능 '요상해'는 MZ세대들이 살아가는 방식과 다양한 가치관을 들여다보는 일반인 관찰 예능으로 매회 다른 주인공이 나오는 예능이다.   
 
두 콘텐츠는 최근 유사성 논란이 불거졌으나 KBS는 이에 대해 "표절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인터뷰 중심으로 진행되는 해당 유튜브 채널과 MZ세대의 일상 관찰을 포맷으로 하는 저희 프로그램의 차이는 명확하다. 노력으로 만들어진 고유의 창작물이다"고 밝혔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