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팔’ 진주 폭풍 성장…15세 친오빠는 코로나앱 개발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8 15:47 수정 2022.06.18 15:49

김다은 기자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사진=KBS2 ‘자본주의학교’ 제공

‘자본주의학교’에 현영의 딸이자 주식천재 다은이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온 데 이어 ‘응답하라1988’ 진주역의 김설과 코로나 앱 공동 개발자이자 수학영재인 김겸 남매가 신입생으로 등장한다.
 
19일 방송하는 KBS2 ‘자본주의학교’에서는 현주엽과 먹지니어스 준희·준욱 형제, 현영과 11살 딸 주식천재 다은이 출연하는 가운데 새로운 멤버로 김겸·김설 남매가 등장해 놀라운 경제 스터디를 실시한다.
 
새롭게 합류한 김겸·김설 남매는 수학영재와 아역배우로 찐남매 케미를 선보인다. 김겸은 중2 15살에 불과하지만, 코로나 앱을 공동 개발한 경험이 있다. 이날 방송에서 김겸은 수업 중 자신이 고안한 계량형 컴퍼스를 공개한다. 그는 수학 중에서 해석학을 좋아한다고 밝힌 데 이어 코로나 앱의 제작과정을 브리핑한다. 이를 듣던 현주엽은 “(내가)투자할게!”라고 외친다. 김겸은 “문제집에 용돈을 걸어둔다. 그리고 빨리 풀어서 부모님에게 용돈을 받는다”며 용돈 받는 방법도 공개한다.  
 
김겸의 동생 김설은 ‘응팔’에서 고경표의 동생 진주역으로 사랑 받은 아역 배우로, 3살에 영화 ‘국제시장’ 아역으로 출연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8년 차 배우다. 올해 11살이 된 김설은 이날 “출연료는 엄마가 따로 관리하고, 나는 용돈으로 일주일에 5천원을 받는다”고 밝힌다.  
 
한편 현영의 11살 딸 다은은 ‘자본주의학교’를 통해 주식천재로 이름을 알린 바 있다. 훌쩍 큰 다은의 등장에 반갑게 맞아준 준희-준옥 형제와 현주엽은 최근의 주식 동향에 대한 궁금증을 내비쳤다. 이에 다은은 “아무리 파란불이라도 팔지 않아요. 팔자마자 오르기 때문에요”라며 단호박 같은 주식 소신을 밝힌다.  
 
아역배우 김설, 수학영재 오빠 김겸 남매와 주식 천재 다은의 경제생활 이야기는 19일 오후 9시 20분에 KBS2 ‘자본주의학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