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고액현금거래 위반' 중국은행 서울지점 직원 이례적 제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8 08:49

서지영 기자
.

.

금융감독원이 고액 현금거래 보고 의무를 위반한 중국은행의 서울지점 직원을 제재했다. 우리나라에 진출한 중국 은행들에 대한 제재는 이례적이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자금세탁방지실은 최근 검사를 통해 고액 현금거래 보고 의무를 위반한 중국은행 서울지점의 직원 1명을 주의 조치했다.
 
금융사는 1000만원 이상의 현금을 금융거래 상대방에게 지급하거나 받는 경우 30일 이내에 금융정보분석원장에게 보고해야 한다. 중국은행 서울지점의 해당 직원은 지난해 1000만원 이상의 현금거래를 금융정보분석원장에게 지연 보고하는 등 고액 현금거래 보고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사실이 적발됐다.
 
중국의 중앙은행은 중국인민은행이며 중국은행은 2020년 말 기준으로 시가 총액이 9332억위안(한화 180조원)에 달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상업은행이다. 금감원은 검찰 출신인 이복현 원장이 최근 취임함에 따라 올해 자금세탁 등 불공정 거래 행위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들어 중국 은행들이 제재받는 경우 드물다"면서 "이복현 원장이 취임하면서 국내외 금융사의 불법 자금 세탁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y@edaily.com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