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 봉사단 더브릿지, 우연히 시작됐다와 함께 뜻깊은 나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9 09:31 수정 2022.06.19 11:20

정진영 기자
사진=더브릿지 제공

사진=더브릿지 제공

연예인 봉사단 더브릿지(단장 김예분)가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더브릿지는 17일 서울 암미신월센터 아이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하고 레스토랑에서 아이들을 위해 음식을 서빙하는 봉사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봉사는 팝업 레스토랑 우연히 시작됐다와 함께해 더욱 특별했다.
사진=더브릿지 제공

사진=더브릿지 제공

우연히 시작됐다는 요리사 정믿음, 김현수로 구성된 지즈(ziz) 틈의 3번째 팝업 레스토랑이다. 지즈팀은 코로나19가 심해지던 지난 2019년 3월부터 봉사를 시작했다. 이들은 매월 코로나19와 사투하는 소방관, 의사, 간호사와 자영업자 등과 지즈의 음식을 나누는 봉사를 시작으로 재능기부를 포함 20회 가량의 봉사를 진행했다.
 
팝업 레스토랑을 운영한 뒤로부터는 메뉴 가격에 212원을 붙여 이 212원을 지즈와 이용자들의 이름으로 함께 기부하고 있다. 지난해 이 금액을 탑골공원 노인들과 영락 보린원에 기부한 지즈는 이번엔 암미신월센터에 전달했다.
사진=더브릿지 제공

사진=더브릿지 제공

사진=더브릿지 제공

사진=더브릿지 제공

암미신월세터는 교육과 양육의 어려움을 함께 겪고 있는 저소득층 자녀에 대해 학교 보충교육과 가정교육을 병행해 지원하는 단체다.
 
더브릿지는 지난 2017년 1월부터 소외된 이웃들을 도와온 연예인 자원봉사 단체다. 그동안 자립준비 청년, 비혼모, 주거 취약 계층, 다문화 여성, 여성 노숙인 등 도움이 필요한 많은 이웃들과 함께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