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서장훈 "의뢰인 사장이라도 너무 구식" 팩폭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09:14

황소영 기자
사진=KBS Joy 제공

사진=KBS Joy 제공

달라도 너무 다른 쌍둥이 형제가 동업하면 어떻게 될까.  

 
오늘(2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70회에는 쌍둥이 형제가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의뢰인들은 자신들이 쌍둥이지만 성격이 너무 다르다고 운을 뗀다. 둘 다 주장이 센 편이라 어릴 때부터 치고받으며 컸는데 어른이 된 지금도 하루에 수십 번씩 싸운다는 것. 심지어 현재는 동업을 하고 있는데 운이 좋게 회사는 크게 성장했지만 매일 트러블을 겪고 있어 일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한다.  
 
쌍둥이 형은 철저한 성격으로 해야 할 일을 1부터 10까지 적어놓고 하나씩 체크 하는 스타일인 반면, 동생이 보기엔 형이 하는 일 반 이상이 쓸모없는 일로 느껴진다고 털어놓는다. 결국 회사 일이 끝나면 얼굴을 보지 않게 된다는 쌍둥이 형제의 이야기에 이수근은 "차라리 한 명이 빠지고 사업을 각자 하는 것이 낫지 않냐"고 묻는다. 의뢰인들은 그 생각도 해봤지만 이 문제 역시 결론이 나지 않아 계속 함께 됐다고 말해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임을 다시 한 번 알려준다.  
 
다만 서장훈은 쌍둥이 형제의 의사 결정법에 대해 "의뢰인들이 하고 있는 방식은 너무 구식이다. 요새 누가 그렇게 하나. 더 크게 잘 되는 길이 있다"라며 쌍둥이 형제가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안한다.  
 
누구보다 가깝지만 매일 갈등을 겪고 있는 쌍둥이 형제에게 보살들은 어떤 조언을 전할까.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S Joy는 Skylife 1번, SK Btv 80번, LG U+tv 1번, KT olleh tv 41번 그리고 KBS 모바일 앱 'my K'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지역별 케이블 채널 번호는 KBS N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더 많은 영상은 주요 온라인 채널(유튜브, 페이스북) 및 포털 사이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