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줄 잇는 표절 의혹… '묵묵부답' 안테나 어떤 입장 밝힐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0:59 수정 2022.06.20 13:55

이세빈 기자
일간스포츠DB

일간스포츠DB

안테나 대표이자 작곡가 유희열을 둘러싼 표절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다른 가수의 노래와 유사성을 제기하는 주장들이 잇따라 터지고 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희열이 작사, 작곡, 편곡한 성시경의 노래와 타마키 코지의 노래의 유사성을 제기하는 글이 올라왔다.
 
타마키 코지가 1998년 발표한 ‘해피 버스데이 투 유’(Happy Birthday to You)와 성시경이 2002년 발매한 동명의 곡이 비슷하다는 지적이다. 누리꾼들은 두 곡의 도입부, 멜로디, 곡 진행 등이 비슷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두 곡은 곡 명까지 같아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유희열은 지난 14일 일본 영화음악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坂本龍一)의 곡을 표절했다는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당시소속사 안테나의 SNS를 통해 “‘유희열 생활음악’ 프로젝트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가 유사하다는 제보를 검토한 결과 곡의 메인 테마가 충분히 유사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표절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내가 켜지는 시간’, ‘플리즈 돈 고 마이 걸’(Please Don't Go My Girl), ‘해피 버스데이 투 유’까지 표절 논란에 휩싸이자 대중의 반응이 더욱 차갑게 식고 있다.
 
유희열은 그간 자신의 색이 뚜렷한 뮤지션으로 음악계 안팎에서 큰 사랑을 받아왔다. 연이은 표절 논란으로 쌓아왔던 음악성에 치명타를 입게 된 유희열이 소속사 안테나를 통해 어떤 입장을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