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 송강호 “시간 결코 아깝지 않은 영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1:54 수정 2022.06.20 14:46

김다은 기자
배우 송강호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열연했다. 8월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0/

배우 송강호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열연했다. 8월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0/

8월 극장가에 비상선언이 울린다.  
 
20일 오전 영화 ‘비상선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한재림 감독이 참석했다.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송강호는 “개봉도 두 번 연기하고 드디어 영화를 소개할 수 있는 시점이 와서 기쁘다. 존경하는 동료 배우들과 함께 인사드리게 되어 기쁘다”고 운을 뗐다.  
배우 송강호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열연했다. 8월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0/

배우 송강호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열연했다. 8월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0/

송강호는 ‘우아한 세계’와 ‘관상’ 이후 세 번째로 한재림 감독과 조우한다. 송강호는 “한재림 감독에 대한 신뢰감과 작품을 향한 집요한 탐구를 존경했다. 재난 영화는 보편적인 장르고, 전 세계적으로 참 많다. ‘비상선언’은 재난영화라는 장르를 떠나 우리가 평소에 잘 느끼지 못하는 가족, 이웃 공동체에 대한 생각을 참 어른스럽게 표현했다”며 작품 출연 결정 배경을 밝혔다.  
 
송강호는 작품에서 베테랑 형사 팀장 역을 맡는다. 송강호는 “사랑하는 가족이 응급 상황인 비행기에 타고 있기에 절실함과 긴박함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고 말했다.  
 
영화에 대한 개인적인 평가를 묻는 말에 송강호는 “이병헌, 전도연 배우를 비롯해 오랜 세월 동안 함께 호흡한 동료 배우들과 함께해서 좋았다. 영화를 미리 봤을 때, 한국 관객들이 좋아할 영화라고 생각했다. 단지 라인업 때문이 아니라 배우, 스텝을 비롯한 전체적인 팀 워크가 ‘비상선언’이라는 작품을 위해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배우들의 열연에 힘입어 좋은 결과를 낼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배우 송강호와 이병헌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열연했다. 8월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0/

배우 송강호와 이병헌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비상선언' 제작보고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재난 영화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열연했다. 8월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0/

이를 듣던 이병헌은 “아까 송강호 배우가 뒤에서 ‘영화가 2천만을 기록할 것 같다’고 얘기했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송강호는 “그런 말을 한 적 없다”고 답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재림 감독 작품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송강호는 “흥행 성적을 떠나 한재림 감독과 만났던 작품이 늘 좋았다. 감독으로서 작가로서 가지고 있는 작품에 대한 태도 배우로서 든든하고 안심된다. 이번 작품에서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