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로이어’ 임철형, 소지섭 기습 공격 ‘예측불가 엔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5:37

정진영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닥터 로이어’에서 사형수 임철형이 변호사 소지섭을 급습하는 예상치 못한 엔딩으로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임철형은 최근 방송되고 있는 MBC 금토 드라마 ‘닥터 로이어’에서 사형수 남혁철 역을 맡아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남혁철은 6년여 전 유흥업소에서 접대 중 반석병원 의사를 살해해 사형을 선고받고 수감된 인물이다.
 
18일 오후 방송된 ‘닥터 로이어’ 6회에서 남혁철은 검사 금석영(임수향 분)과 취조 중 6년 전 살인사건 재심 청구를 위해 변호사 한이한(소지섭 분)을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반석병원 의사를 두 번이나 죽인 그에게 반석병원 의사 출신 한이한이 세 번째 피해자 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며 단호히 거절했다.
 
결코 물러설 생각이 없던 남혁철은 흉흉한 눈빛으로 금석영을 똑바로 응시하며 보란 듯이 입을 쩍 벌려 수갑 찬 자신의 손목을 힘껏 물어뜯다 말리는 금석영의 목을 조르며 “당장 한이한 불러! 안 부르면 너도 죽여. 너 죽이고, 나도 죽으면 되잖아”라며 광기 어린 난동을 피웠다.
 
그렇게 남혁철과 한이한의 만남이 성사됐고, 금석영이 자리 비운 사이 남혁철은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으로 한이한을 똑바로 응시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어 남혁철은 “미안해. 한 선생에겐 이러고 싶지 않았는데”라고 작게 읊조리곤 팔에 한 붕대 속 미리 감춰 둔 얇고 날카로운 칼날을 든 채 순식간에 한이한을 덮쳤다.
 
그대로 한이한의 목을 그으려는 남혁철에게 “남준환! 지금 내 목 그으면, 당신 아들도 죽어”라고 다급하게 소리쳤다. 남준환은 남혁철과 전 부인인 조정현(김호정 분) 사이에 유일한 아들. 비후성심근증으로 위독한 상태로 반석원VIP병실에 입원한 상태다.
 
아들의 이름이 언급되자 멈칫하게 된 남혁철에게 한이한은 기증받기까지 걸리는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아들이 견디지 못할 것이니, 성공확률은 낮은 수술이지만 그의 아들을 살리겠다며 힘겹게 설득했다. 남혁철은 뚫어질 듯 한이한을 응시하며 잠시 주춤하다 이내 “삼 년 못 견디겠지. 그러니까 네가 죽어야지”라며 절대 흔들리지 않겠다는 듯 더욱 위협적으로 한이한의 목을 그으려 바짝 칼을 들이댔다.
 
일촉즉발의 엔딩은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 ‘닥터 로이어’는 매주 금, 토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