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롤링홀, 인디 뮤지션 지원 프로젝트 진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5:42

정진영 기자
사진=롤링홀, 스타더스트이앤엠 제공

사진=롤링홀, 스타더스트이앤엠 제공

밴드의 성지 롤링홀에서 인디 뮤지션들을 위한 지원 프로젝트에 나선다.

 
소속사가 없는 인디 뮤지션들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인 ‘롤링 프로젝트: CMYK’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제작 지원을 받아 오는 24일 처음으로 서울 롤링홀에서 진행된다.
 
CMYK는 컬러(Color), 뮤직(Music), 유스(Youth), 키(Key)의 앞글자다. 상대적으로 기회가 적은 무소속 신인급 뮤지션들에게 롤링홀이 온·오프라인 공연, 라이브 클립 콘텐츠, 인터뷰 등 다양한 기회를 지원해주는 프로젝트다. 한 가지 프로젝트 내에서 다양한 시도와 콘텐츠의 제작을 지원해줌으로써 신인급 뮤지션들에게 스스로를 알리고 다양한 방법으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자 기획됐다.
 
롤링홀은 연간 100여 회의 자체 기획 공연을 진행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완성도 높은 공연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롤링홀 김천성 대표는 “코로나19 시기에 신인 인디 뮤지션들이공연 무대를오를 수 있는 기회가 사라져 너무 안타까웠다”며 “이번에 한국콘텐츠진흥원에 제작 지원을 받아서 공연 기획을 하게 됐다. ‘롤링 프로젝트: CMYK’가 인디 뮤지션들에게 많은 기회의 장이 됐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롤링 프로젝트: CMYK’의 대장정 그 첫번째 공연에는 세련된 레트로 사운드가 인상적인 밴드 이글루베이와 ‘제31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인디씬에 등장한 이븐이프, 솔직한 감정과 독보적인 개성으로 자신만의 음악을 들려주는 싱어송라이터 공하임 등 세 팀이 등장한다.
 
20일 아티스트 라이브 클립 영상이 롤링홀 SNS 오피셜 계정으로 공개됐다. 공연 예매는 오프라인은 멜론티켓에서 온라인은 단추TV에서 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afreec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