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자’ 정동원, 장민호에 근육 자랑…제주도 두 번째 여행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7:02

김다은 기자
사진=TV조선 제공

사진=TV조선 제공

장민호와 정동원이 제주도 완전 정복에 나선다.  
 
20일 오후 10시 방송하는 TV조선 ‘동원아 여행가자’(동행자) 7회에서는 파트너즈 장민호와 정동원의 제주도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동행자’는 ‘미스터트롯’이 탄생시킨 최고의 파트너, 장민호와 정동원이 펼치는 리얼 우정 여행기다.
 
이날 방송에서 파트너즈는 제주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전망 좋은 숙소에 도착해 감탄을 터뜨린다. 두 사람은 숙소에 딸린 수영장으로 가 래시가드를 입고, 패들보드를 타며 물놀이를 즐긴다. 특히 정동원은 초심자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모습을 보이지만, 장민호는 겁을 잔뜩 먹은 채 패들보드에 약한 모습을 보인다. 장민호는 물에 빠지지 않기 위해 사력을 다해 발버둥을 치더니, 수영장에서 때아닌 복근 운동을 한다.  
 
이어 정동원은 장난기를 참지 못하더니, 장민호에게 기습 물벼락을 날리며 도발한다. 두 사람은 수중 술래잡기를 하며 물싸움을 이어간다. 이 밖에도 장민호는 물에서 헤매는 정동원을 위해 전직 수영강사 실력을 발휘, 특급 수업을 펼친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은 물놀이 후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제주도 흑돼지 집을 방문한다. 두 사람은 노을 지는 바다 뷰를 보며 먹는 환상적인 고기 맛에 흥겨운 춤사위를 선보인다. 특히 정동원은 장민호가 계속해서 아기 입맛이라고 놀리자 발끈하며, 자전거 라이딩으로 키워 온 근육을 깜짝 공개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