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닝업' 이무생, 염정아 향한 심상치 않은 로망캐 心스틸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7:41

황소영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클리닝 업' 염정아를 바라보는 이무생의 눈빛이 심상치 않다.

 
지난 18, 19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클리닝 업' 5, 6회에는 어용미(염정아 분)의 솔직당당한 매력에 빠져든 이영신(이무생)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용미를 데리고 내부자 거래 모임에 참석한 이영신은 그녀를 윤태경(송재희 분)의 숨은 조력자라고 소개하며 모임원들에게 인사시켰다. 하지만 그녀를 신뢰할 수 없었던 송우창(송영창 분)과 금잔디(장신영 분)는 질문 세례를 퍼부었고, 어용미는 자기식 대로 모르는 건 모른다고 솔직하게 답하며 의심을 피해 갔다. 이영신은 그녀가 신기한 듯 쳐다봤는데, 특히나 와인보다 막걸리를 좋아한다는 말에 희미한 미소를 지어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이영신은 지금까지 보여온 진지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는 달리 조금은 편안해 보이는 모습으로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일원재단 매각 건에 대한 입찰사 정보 교환을 위해 어용미와 만난 이영신은 카페에서 흘러나오는 노래를 듣고는 "우리 이 음악만 듣고 갈래요? 바쁘면 먼저 가도 좋고"라며 나가려던 어용미를 붙잡는가 하면, 노래와 얽힌 자신의 첫사랑 얘기를 해주는 등 미묘한 기류를 형성, 짧지만 강렬한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이러한 과정에서 이무생은 눈빛부터 목소리까지 다정함으로 중무장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진지함과 유쾌함이 적절히 섞인 센스, 매너가 바탕이 된 언행 등 이무생의 부드럽고 젠틀한 연기가 이영신 캐릭터의 호감도를 상승시키며 '심(心) 스틸러'로서의 저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6화 방송 말미에는 홀로 눈물을 삼키며 외롭고 쓸쓸하게 있는 어용미에게 때마침 이영신이 보낸 문자가 도착하면서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관계를 그려나갈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동시에 그 속에서 이무생은 또 어떠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강탈할지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클리닝 업'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