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한시름 덜어준 K리그 '우승 경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0 11:15

이동건 기자
19일 열린 전북과 울산의 경기에서 승리를 축하하는 전북 선수들 (사진 = 연합뉴스)

19일 열린 전북과 울산의 경기에서 승리를 축하하는 전북 선수들 (사진 = 연합뉴스)

 
길었던 A매치 휴식기가 끝나고 K리그가 시작됐다. 
 
19일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2 빅매치, 울산 현대 축구단(울산)과 전북 현대 모터스(전북)의 '현대가(家) 더비'에서 쿠니모토를 앞세운 전북이 울산을 3-1로 제압했다. '3연패 챔피언' 전북과 '올해는 다른' 울산은 총 11명의 대표팀 차출이 있었다. 때문에 이번 경기는 향후 대표팀의 경기력을 가늠할 수 있는 경기였다. 울산은 김영권, 김태환, 엄원상, 조현우가 전북은 김진규, 송민규, 송범근, 이용, 김문환, 김진수, 백승호가 대표팀에 명단에 있었다. 대표팀 수비와 중원은 전북과 울산 선수단이 책임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북은 '경기력'에 대한 우려가 컸다. 전북 김상식 감독을 향한 팬들의 질책도 있었다.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 앞에서 김상식 감독 퇴진을 요구하는 일명 '트럭 시위'를 하기도 했다. 전임 감독들과 비교해 전술의 '다양성'과 공격의 '적극성'이 떨어진다는 이유였다. 팬들의 강한 목소리는 효과적이었다. 전북은 전반에만 3골을 휘몰아쳤다.
 
대표팀 수비와 중원의 핵심인 김진수, 김문환, 백승호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백승호는 전반 20분 터진 쿠니모토의 두 번째 골에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하프 스페이스에서 구스타보의 패스를 받은 백승호가 흐름을 살린 패스를 쿠니모토에 연결했고, 쿠니모토가 이를 낮은 왼발 슈팅, 골로 연결했다. 김진수와 김문환의 수비진도 안정적이었다. 대표팀에서도 나란히 두 경기씩선발로 출장했던 김문환과 김진수는 울산과의 경기에서도 흐름을 이어갔다. 특히 울산의 기세에 압도당하던 후반 20분 전북의 역습 상황에서 김진수는 수비 진영에서 상대 공격 진영까지 전진, 좋은 슈팅으로 연결해 답답한 공격의 활로를 뚫기도 했다. 김문환 역시 풀타임 출장하며 견고한 오른쪽 수비를 보여줬다.
 
울산은 '결정력'이 아쉬웠다. 14개, 전북의 7개에 2배가 넘는 유효슈팅을 해서 단 1골만 득점했다. 울산은 '주포' 레오나르도와 아마노가 8개 중 7개의 유효슈팅을 기록했지만, 전북의 골대를 흔들지 못했다. 그러나 긍정적인 활약도 있었다. 대표팀 '특급 조커'로 떠오른 엄원상이다. 엄원상은 6월 A매치 기간 3경기 교체 출전했다. 대표팀 주전 공격수들이 빠진 자리에 들어가 폭발적인 스피드를 보여주며 '엄살라'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전북과의 경기에서도 전반 40분 추가 골을 기록했다. 아마노의 왼발 중거리가 전북 송범근 골키퍼의 손을 맞고 나오자 재빠르게 골문으로 밀어 넣었다. 위치선정능력이 돋보인 장면이었다.
 
일본 대표팀 승선 가능성이 있는 울산의 아마노와 전북의 쿠니모토의 대결도 이번 경기 관전 포인트였다. 아마노는 성인 대표팀 1경기, 쿠니모토는 청소년 대표팀에서만 활약한 경험이 있다. 올 시즌 활약은 아마노가 우위, 하지만 이번 경기는 쿠니모토의 압승이었다. 전반 20, 29분 깔끔한 박스 밖 왼발 슈팅이 정확하게 골문을 갈랐다. 5월 초 선발로 기용되지 못해 생겼던 우려를 모두 씻어내는 득점이었다. 반면 아마노는 5개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향후 두 선수의 일본 대표팀 선발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K리그를 이끌어오는 두 팀, 전북과 울산의 경기력과 분위기는 대표팀에 영향을 준다. 그래서 올 시즌 보여준 전북의 아쉬운 경기들이 대표팀에 대한 우려의 시선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오늘 보여준 전북의 공격력은 올 시즌에 대한 우려를 잠재웠다. 2022 카타르 월드컵이 5달가량 남은 현시점에서 앞으로 두 팀의 선두를 향한 경쟁이 기대되는 이유다.
 
이동건 기자
movingun@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