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이치 사카모토 “유희열 표절 NO…이슈 확산 원치 않아” 논란 제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08:48 수정 2022.06.21 08:52

이세빈 기자
사진=카카오TV 제공

사진=카카오TV 제공

표절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유희열이 원곡자의 설명으로 의혹을 벗었다.
 
유희열의 소속사 안테나는 20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15일 류이치 사카모토 측으로부터 회신을 받았고, 음악적인 분석 과정에서 볼 때 멜로디와 코드 진행이 표절이라는 범주에 부합되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후 논란이 된 ‘1900’에 대해서는 “유희열이 원래 알고 있던 곡이 아니었고, 유사성이 있다고 보긴 어려우나 다시 한번 논란의 대상이 됐기에 류이치 사카모토 측에 재차 상황을 전달했으며, 추후 이와 같은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말했다. 류이치 사카모토는 현재 지속되고 있는 이슈가 더 이상확산되기를 원치 않고 있다”고 전했다.
 
유희열은 지난 14일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류이치 사카모토의 ‘아쿠아’(Aqua)가 유사하다는 제보를 받았다. 이후 검토 결과 곡의 메인 테마가 유사하다는 점에 동의해 류이치 사카모토 측에 연락을 취해 위 같은 답변을 받은 것.
 
유희열 측은 “이번 일로 인하여 많은 사람에게 실망감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는 데 이어 표절 논란을 이해해준 류이치 사카모토에게 감사와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