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수지 "예측불가 인생 캐릭터…심리 변화에 집중해 연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2:26

박정선 기자
배우 수지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ANNA)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안나'(감독 이주영)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로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등이 열연했다. 24일 첫 공개.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1/

배우 수지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ANNA)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안나'(감독 이주영)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로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등이 열연했다. 24일 첫 공개.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6.21/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의 배우 수지가 주인공 안나를 연기하며 기울인 노력에 관해 이야기했다.  
 
수지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안나의 원래 이름은 유미다"며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유미는 현실과 이상의 간극이 아주 큰 아이다. 결핍이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다. 근데 잘하는 것도 많아서 칭찬 속에서 자라왔다. 근데 사소한 거짓말로 인해 유미의 인생이 뒤바뀌게 된다. 그러면서 안나가 되면서부터 새로운 이름으로, 예측불가 인생으로 살게된 인물"이라고 했다.
 
또 그는 "유미에서 안나로 돼 가는 과정에서 심리 변화가 잘 보였으면 했다. 그 부분에 가장 신경 썼다"며 "학창시절에 밝았던 유미, 그리고 위축된 유미, 안나가 된 이후로는 목표가 확실해져서 눈빛과 행동이 다른 사람이 느껴질 정도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평단의 호평을 받은 정한아 작가의 원작소설 '친밀한 이방인'을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이름, 가족, 학력, 과거까지 모든 것이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거짓말로 쌓아 올린 삶을 살아가게 된 여자의 위태로운 심리 변화를 보다 깊이 탐구해 담아낸다. 수지가 첫 단독 주연을 맡았다.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등이 출연한다.  
 
'안나'는 오는 24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