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먹은 건 다 해요”…‘안나’를 통해 보여줄 두 얼굴의 수지 [종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2:29

이세빈 기자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배우 수지의 두 얼굴을 볼 수 있는 ‘안나’가 베일을 벗는다.
 
21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이 자리해 작품 공개를 앞둔 설렘을 드러냈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수지는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고 보면서 미묘한 기분을 느꼈다. 유미가 굉장히 안쓰럽고 공감이 갔다. 잘한 거 하나 없는 유미이지만 응원하게 됐다. ‘거짓말이 안 들켰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봤다. 그래도 제일 컸던 건 이 인물을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매력적인 캐릭터라 욕심이 났다”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수지는 ‘안나’를 통해 10대 후반부터 30대 후반까지 한 사람이 겪는 인생의 파도를 농도 있게 그려낸다. 그는 “유미에서 안나로 되어가는 과정에서 유미의 심리 변화, 감정 변화가 잘 보였으면 해서 그 부분에 신경을 썼다. 학창시절에는 밝고 또 위축된 유미였다면 안나가 되고 나서는 눈빛이나 행동이 다른 사람이라 느껴질 정도로 신경 썼던 것 같다”며 작품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밝혔다.
 
그런가 하면 수지는 ‘안나’를 위해 수어에 도전했다. 그는 “아무래도 어머니와 대화 수단이었기 때문에 배웠는데, 어렵기도 하고 재밌기도 했다. 지금은 다 잊었지만 의미 있는 배움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많이 나오지는 않지만, 그래도 중요한 포인트가 되는 지점들이 있어서 잘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정은채는 태생부터 가진 게 많은 우월한 인생을 즐기며 사는 안나의 전 직장 상사 현주 역을 연기했다. 그는 “10대부터 30대까지 한 여성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이어지고 그 긴 호흡이 짜릿하더라. 그런 점이 매력적이었다. 또 입체적인 여성이 많이 등장하는데 나도 그런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고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현주는 악의가 없다. 보통 악역이라고 하면 작정하고 누군가에게 고통을 주거나 힘든 상황을 주는데 현주는 그냥 본인 감정에 충실한 캐릭터다. 악의 없이 어떤 한마디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살아가지만, 상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다는 점에서 기존에 봐온 악역이 아니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지훈 역을 맡은 김준한은 수지와 부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생각하시는 그대로다. 주변에서 많은 질타와 문자를 받았다. 호흡은 너무 잘 맞았다. 현장에서는 웃으면서 촬영했고, 좋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준한은 지훈의 사투리 설정을 직접 제안했다고 밝혔다. 그는 “극 중 지방 출신이라는 설정이 있기는 했는데 현재 시점에서는 서울에서 살고 있기 때문에 감독님이 사투리에 대한 생각은 안 했던 것 같다. 근데 대본을 읽고 재밌을 것 같다고 제안했더니 좋다고 해줬다”고 말했다.
사진=일간스포츠

사진=일간스포츠

독립영화계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박예영은 ‘안나’를 통해 OTT 드라마에 도전한다. 독립 영화와 OTT 드라마의 다른 점을 묻자 그는 “‘다 같이 만들어 가는 작품이 큰 작품에서도 가능하구나’를 느꼈다. 배우로서 달랐던 것은 없었다. 오히려 감독님이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하고 민폐를 끼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예영은 ‘안나’에서 유일하게 온기를 가진 지원 역으로 분한다. 그는 “좀 더 밝기 위해서, 선하기 위해서 노력하기보다는 닥친 상황에서 ‘지원이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생각을 가지고 솔직한 반응을 연기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4일 오후 8시 공개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