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페스타' 송가인, 빅마마도 녹인 역대급 컬래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2:36

황소영 기자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뉴페스타'가 대한민국 여성 뮤지션들의 파워를 증명한다.

 
오늘(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될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뉴페스타'에는 장르 불문, 남녀노소 모든 세대의 취향을 저격할 페스티벌이 시작된다. 이번 페스티벌은 초대형 여성 뮤지션들이 관객이자 뮤지션인 페스터로 참여해 꿀잼을 선사한다.
 
한국 포크 대가 장필순부터 대체 불가 여자 보컬 그룹 빅마마, 국보급 가창력 에일리, 국민 효녀 송가인과 차세대 가요계를 이끌어갈 에이핑크 윤보미, 솔지, (여자)아이들, SOLE(쏠)이 '뉴페스타'를 찾는다.  
 
페스티벌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송가인은 낭만 록커로 변신해 앙증맞은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송가인은 현장에서 쏟아지는 앙코르 요청에 즉석에서 멜로망스 정동환과 합을 맞춰 특별한 노래를 선물한다. 송가인이 한 소절 부르자마자 빅마마 신연아는 "피부에 문제가 생긴 것처럼 소름"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한다.  
 
감성 장인 거미의 호소력 짙은 무대가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드는 가운데 천재 작곡가 윤상의 무대도 이어진다. 대한민국 내로라하는 여성 뮤지션들이 포진된 라인업에 등장해 "저 형이 왜 왔지?"라며 이상순의 의아함을 자아냈던 윤상은 직접 작곡한 노래를 에이핑크 윤보미, 솔지와 새롭게 재탄생시켜 출연 이유를 몸소 증명한다.  
 
무엇보다 이날 엔딩은 대표곡과 함께 새로운 커버 곡을 준비한 빅마마의 무대로 꾸며진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다시 한 번 여성 뮤지션의 저력을 체감케 한다.  
 
황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