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최성민 “동생 최예나 어렸을 때 많이 아팠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3:59

김다은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최예나, 최성민 남매의 애틋한 우애가 공개된다.
 
2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는 최예나와 최성민이 서로를 향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이날 방송에서 한강 나들이를 떠난 두 사람은 같은 취미인 보드 타기를 즐기고, 한강 위에서 맛있는 간식을 나눠 먹는 등 꽉 찬 휴일을 즐긴다. 또 두 사람은 어린 시절을 함께 회상하며 이야기를 나눈다. 
 
최성민은 동생 최예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린 뒤 눈물까지 흘린다. 그는 “예나가 4살일 때 정말 많이 아팠다. 그런 것들이 계기가 돼 동생을 아끼게 됐다”고 털어놓는다.  
 
최예나 역시 그런 오빠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다. 최예나는 자신의 든든한 버팀목인 최성민을 떠올린 뒤 “지금 엄마 아빠 역할을 다 해주는 오빠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힌다.
 
이어 1위 가수 최예나를 향한 최성민의 솔직한 진심도 공개된다. 그는 최예나에게 “네가 잘되는 걸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고 말한다. 이에 최예나가 예상하지 못한 답변으로 최성민을 당황하게 한다는 후문이다.  
 
서로의 앞길과 성공을 응원하는 최남매의 속마음은 21일 오후 9시 MBC ‘호적메이트’에서 방송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