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1·2위 이재용·최태원, '목숨' '서든데스' 절박함 담은 일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07:01 수정 2022.06.20 17:24

김두용 기자

이재용, 이건희 연상시키듯 '목숨' 걸고 경영
최태원, 제 자리 걸음으로 함정 빠지는 '서든데스' 경고

산업 전환기를 맞아 글로벌 시장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3고’가 더해지며 우리 경제는 ‘퍼펙트 스톰(여러 악재 겹친 복합적 위기)’의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대기업 총수들은 이 같은 불안한 국제 정세 속 위기를 타파하기 위해 절박함을 가득 담은 일침을 가하고 있다.  
 
이재용, 이건희처럼 ‘목숨’ 걸고 변화  
 
20일 재계에 따르면 국내 1·2위 기업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누구보다 글로벌 환경 변화를 체감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해외로 동분서주하는 대표적인 총수들이다.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미국이나 유럽 출장을 다녀온 뒤 ‘세계의 냉혹한 현실’에 대해 강조하며 삼성그룹 내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18일 귀국한 그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이라며 경각심을 끌어올렸다.  
 
글로벌 불확실성을 돌파할 수 있는 해결책으로 기술과 함께 인재 등용을 강조했다. 그는 “시장의 여러 가지 혼동과 변화, 불확실성이 많은데 좋은 사람을 모셔와야 한다. 또 우리 조직이 예측할 수 있는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삼성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앞으로 5년 450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5월 투자 규모와 관련해서 “숫자는 모르겠고, 그냥 목숨 걸고 하는 것”이라며 절박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부회장의 최근 일침은 고 이건희 회장을 떠올리게 한다. 그는 1993년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자”라는 절박한 어록을 남겼다. 이 같은 신경영 선언을 바탕으로 체질 개선에 성공한 삼성은 반도체 세계 1위 기업으로 우뚝 섰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그는 2010년에도 “앞으로 10년 내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제품은 대부분 사라질 것”이라고 말하며 끊임없이 변화를 외쳤다.  
ASML CEO를 만나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ASML CEO를 만나 반도체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의 최근 일침들에 대해 “이재용 부회장은 회장님이 ‘10년 후 삼성이 없어질 수도 있다’는 위기감 속 경영을 해온 것을 줄곧 봐왔다. 최근 산업 환경이 급변하는 등 큰 도전에 부딪히고 있기 때문에 경계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삼성그룹은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과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 주재로 8시간 동안 사장단 회의를 개최해 사업 부문별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전략사업 및 미래 먹거리 육성 계획 등을 깊이 있게 논의했다. 이 부회장과 유럽 출장을 동행했던 경계현 사장과 최윤호 삼성SDI 사장 등 삼성그룹 경영진 25명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 귀국 후 이틀 만에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 한종희 부회장과 경계현 사장은 “장기적인 안목으로 변화의 흐름을 읽고 특히 새로운 먹거리를 잘 준비해 미래를 선도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야 한다"며 "기술로 한계를 돌파해 미래를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함정 빠지는 ‘서든데스’ 경고  
 
SK그룹도 지난 17일 최태원 회장 주재로 2022년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최태원 회장의 동생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등 그룹의 계열사 CEO 30여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글로벌 경제 위기 등 불투명한 경영 환경 속에서 기업 가치와 직결되는 ‘SK 경영시스템 2.0’으로의 체질 개선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현재 만들어 실행하고 있는 파이낸셜 스토리는 기업 가치와 연계가 부족했다. 기업 가치 기반의 새로운 경영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를 추진해야 한다”고 변화를 강조했다.  
 
SK의 파이낸셜 스토리는 매출과 영업이익 등 기존 재무 성과뿐만 아니라 시장이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을 담은 스토리를 기반으로 고객, 투자자, 시장 등 이해관계자들의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내 성장을 가속화 하자는 전략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2022년 확대경영회의에서 경영시스템 2.0 필요성에 대해 설파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17일 2022년 확대경영회의에서 경영시스템 2.0 필요성에 대해 설파하고 있다.

 
이를 위한 과감한 시도를 주문했다. 최 회장은 “현재의 사업 모델이나 영역에 국한해 기업 가치를 분석해서는 제 자리 걸음만 하는 함정에 빠질 수 있다. 현재의 사업 모델을 탈출하는 방식의 과감한 경영 활동에 나서야 기업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의 일침은 ‘서든데스(돌연사)’ 위기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그는 지난 2016년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언제든 사라질 수 있는 서든데스를 맞을 수 있다. 기존 SK의 틀을 깨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며 경각심을 일깨운 바 있다.  
 
이는 재계 2위 자리를 지키고,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최 회장의 의지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SK그룹 관계자는 “스스로 더 많이 변화해야 하고, 안주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게 핵심"이라며 "기회와 시간이 있을 때 변화를 가속해야 글로벌 경쟁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보여줄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