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프랑스 최고 훈장 수상…세계박람회 유치 도움줄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1:05 수정 2022.06.21 16:46

김두용 기자

22일 한불 경제협력 공로 인정받아 레지옹 도뇌르 훈장 받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프랑스 현지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프랑스 현지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로 건너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프랑스 최고 권위의 훈장을 받는다.  
 
21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22일(현지시간) 프랑스 정부로부터 한불 경제협력의 공로를 인정받아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는다. 이 훈장은 1802년 나폴레옹 1세가 공적을 세운 군인들에게 수여할 목적으로 제정됐다. 현재는 정치·경제·문화·종교·학술·체육 등 각 분야의 공로가 인정되는 사람에게 수여된다.
 
최 회장은 최근 양국의 경제 협력 확대에 기여한 공로로 훈장 수훈자로 선정됐다.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지오센트릭은 2019년 프랑스 아르케마사로부터 고부가 화학제품인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을 3억3500만 유로(약 4400억원)에 인수했다. 또 SK지오센트릭은 이달 프랑스 환경전문기업 수에즈, 캐나다의 플라스틱 재활용업체 루프 인더스트리와 함께 유럽 내 7만t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공장 합작 법인을 세우기로 했다.
 
2021년에는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회사가 프랑스의 유전자·세포 치료제(GCT) 원료 의약품 위탁생산업체(CMO) 이포스케시를 인수한 바 있다.
 
최 회장은 지난 19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장 및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프랑스 파리로 건너가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번 훈장 수여가 프랑스에서의 인지도 확대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최 회장은 유치 활동을 위해 SK그룹 내 월드엑스포(WE) 특별팀을 꾸리기도 했다. 그는 “SK그룹이 좀 더 많은 관계를 가진 나라들이 있으니까 그 나라들을 통해 특별히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SK를 포함한 10대 그룹과 주요 경제단체 등이 주축인 민간위원회도 협업을 통해 유치전을 돕는다. 최 회장은 “부산 엑스포라고 하지만 사실 한국 엑스포로 박람회 도전을 하는 것이고 분위기가 중요하다. 많은 민간 부문에서 원하고 있고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유치전이 상대방보다 늦었다는 지적에 "경쟁국과 비교해 출발은 좀 늦은 것 같지만 결승선에는 우리가 먼저 골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우리가 늦었다기보다는 상대방이 과속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