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폭행 혐의' 긱스, 웨일스 대표팀 지휘봉 내려놓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07:29

이형석 기자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라이언 긱스(49)가 웨일스 축구 대표팀 사령탑에서 완전히 물러났다.
 
긱스는 21일(한국시간) 웨일스 감독직 사퇴 의사를 밝혔다. 긱스는 "조국 팀인 웨일스를 이끄는 것은 영광이자 특권이지만, 웨일스축구협회(FAW)와 대표팀 코치진, 선수들이 감독의 거취에 대한 의문 없이 명확하게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준비해야 하기에 물러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긱스는 2020년 11월 여자친구였던 30대 여성과 2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초 지난해 1월 시작될 예정이던 재판은, 법원 측 사정으로 올해 8월로 연기됐다. 수석코치였던 로버트 페이지가 대표팀 임시 지휘봉을 잡으면서, 긱스는 잠시 감독직에서 물러나 있었다.
 
페이지 임시 감독 체제에서 웨일스는 6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다.  
 
웨스는 월드컵 유럽예선 E조에서 체코를 승점 1차로 제치고 벨기에에 이은 2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랐고, 우크라이나이를 1-0으로 꺾고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영국 BBC는 "페이지 수석코치가 웨일스 정식 감독으로 부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출신의 긱스는 2018년 웨일스 사령탑에 올랐지만, 폭행 혐의로 불명예 퇴진했다.
FAW는 "긱스가 웨일스 대표팀을 위해 가장 좋은 결정을 내린 점에 대해 감사하다. FAW의 초점은 올해 11월 열리는 월드컵에 맞춰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